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5 21:38 (화)
서서 일하는 직업, 태아에 영향
상태바
서서 일하는 직업, 태아에 영향
  • 병원신문
  • 승인 2012.06.29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서 일하거나 장시간 일하는 직업을 가진 여성이 출산한 아기는 다른 아기에 비해 뇌가 약간 작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네덜란드 에라스뮈스 메디컬센터의 알렉스 부르도르프(Alex Burdorf) 박사가 임신여성 4천600여명을 추적조사한 결과 판매, 교직 등 많은 시간을 서서 일하는 직업을 가진 여성이 출산한 아기는 다른 아기에 비해 머리 사이즈가 평균 3%(1cm)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27일 보도했다.

또 일주일에 40시간 이상 일하는 직업을 가진 여성이 낳은 아기도 일주일에 25시간 일하는 여성이 출산한 아기에 비해 머리 사이즈가 작았다.

머리 사이즈가 작다는 것은 인지기능 발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는 임신 중 장시간 서 있는 것과 지나치게 오랜 시간 일하는 것이 태아의 발육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부르도르프 박사는 지적했다.

그러나 이 두 가지만 빼면 임신 중 일을 하는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임신합병증 발생률이 낮고 사산 또는 기형아 출산 가능성도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직업-환경의학(Occupational and Environmental Medicine)' 온라인판(6월27일자)에 실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