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17 19:25 (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재택치료 환자 지역 경계 붕괴
상태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재택치료 환자 지역 경계 붕괴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11.3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문 연 명지병원 재택치료지원센터, 고양시 외 타지역도 관리
광명시·구리시 등 지역 보건소와 재택관리 업무협약 체결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에 따른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각 지역별로 관리가 원칙이던 재택치료환자 관리의 지역 경계가 붕괴되고 있다.

명지병원에 따르면 지난 11월 23일 하루 최대 2,000명 관리가 가능한 규모로 확대돼 운영 중인 명지병원 재택치료지원센터에 광명시와 구리시 등 타 지역 환자들에게 대한 관리 요청이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명지병원 재택치료지원센터는 병원이 위치한 고양시 환자들만을 전담해 관리해 왔다.

타 지역의 재택치료 관리 요청에 따라 명지병원은 지난 11월 25일 광명시보건소(소장 이현숙)와 ‘코로나19 재택치료 환자의 안정적 치료를 위한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그 다음날인 26일부터 광명시 재택치료환자 관리 위탁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구리시도 이번 주 중으로 비대면으로 협약식을 갖고 다음 주부터 구리시 재택치료환자의 관리를 명지병원에 위탁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경기도 내 타 지역 보건소의 문의도 계속 되고 있다고 명지병원은 측은 전했다.

이에 따라 명지병원 의료진들은 비대면 진료시스템을 활용 △재택치료자 대상 선정 사전검토 △1일 2회 정기적인 건강 모니터링 △24시간 상시 관리체제 유지 △비대면 화상진료 및 처방전 발행 △정신건강평가 실시(1, 5일차) △정신건강 고위험군 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또 환자 입원 결정 및 병상배정과 이송 요청, 재택치료 및 격리 해제 판정 등을 담당하고 있다.

한편, 11월 26일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국회 보건복지위)과 같은당의 이용우 의원(고양시정)·홍정민 의원(고양시병) 등이 명지병원 재택치료지원센터와 MJ버추얼케어센터를 방문, 명지병원의 재택치료지원센터 운영현황을 살펴보고 빈틈없는 관리와 치료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