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25 16:37 (화)
GC녹십자랩셀-GC녹십자셀, 통합 ‘지씨셀’ 출범
상태바
GC녹십자랩셀-GC녹십자셀, 통합 ‘지씨셀’ 출범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11.03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랩셀과 GC녹십자셀의 통합법인 ‘지씨셀’이 공식 출범한다.

GC녹십자랩셀과 GC녹십자셀은 11월 2일 증권발행실적보고서를 공시해 통합법인 지씨셀(GC Cell)로 새출발을 알렸다.

앞서 1일에는 이사회를 열고 합병종료보고를 완료했으며, 주식시장에서도 오는 11월 17일 종목명이 녹십자랩셀에서 지씨셀로 변경된다.

회사측은 합병의 가장 큰 시너지로 GC녹십자랩셀의 세포치료제 연구, 공정기술과 GC녹십자셀의 제조역량의 유기적 결합 및 활용을 꼽고 있다. 양사가 공통적으로 개발 중인 면역세포치료제 분야에서 전 영역에 걸친(T, NK, CAR-T, CAR-NK 등) 파이프라인 확보가 가능해 사실상 세포치료제 영역의 완성형으로 만드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고성장하는 CDMO영역의 확장도 기대되는 부분이다.

박대우 지씨셀 대표는 “통합법인은 인류의 건강한 삶에 이바지 한다는 미션과 새로운 비전 ‘글로벌 세포치료제 Bio-Tech Solution Pioneer’를 통해 글로벌 시장으로 확장하고, First in Class Bio Tech 기업을 지향할 것”이라며 “조직구조, 인적자원, 업무 방식, 인프라 등 통합법인의 역량을 글로벌 스탠다드화를 바탕으로 글로벌 세포치료제 리딩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회사측은 합병 당사 회사가 GC녹십자 계열사 관계로 기업 문화와 비전을 공유하고 있고 그간 임상 프로젝트의 협업을 진행해 온 만큼 융합 과정도 원활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