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2 15:18 (금)
일동제약, 미국학회서 신약 연구성과 발표
상태바
일동제약, 미국학회서 신약 연구성과 발표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06.28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물질 IDG16177, 약물활성·유효성·안전성 측면 우수성 확인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이 6월 25일부터 29일까지 개최되는 2021 미국당뇨학회(ADA)에서 포스터 발표를 통해 2형 당뇨병치료제 후보물질 ‘IDG16177’에 대한 연구 성과를 소개했다.

IDG16177은 췌장 베타세포의 GPR40(G단백질수용체40)을 활성화해 인슐린 분비를 유도하고 혈당을 조절하는 기전을 가진 GPR40 Agonist 계열의 신약후보물질이다.

이번 발표에서는 간 독성 등의 문제로 개발이 중단된 기존의 유사계열 후보물질 ‘파시글리팜(fasiglifam)’과의 비교연구 결과가 강조됐다.

비임상시험 결과 IDG16177은 체외실험에서 파시글리팜에 비해 더 우수한 활성을 보였고, 파시글리팜보다 100배 낮은 농도에서도 인슐린 분비를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실험 결과에서는 약동학적(PK) 측면에서 약물 흡수가 우수하고, 다수의 동물 모델에서 파시글리팜 대비 30배 낮은 용량에서도 상대적으로 우수한 혈당 조절 능력을 보였다.

이외에도 약물에 의한 간독성(DILI, Drug Induced Liver Injury)이 현저히 낮게 나타났다. IDG16177은 비임상 독성시험을 통해 임상시험에 적용할 수 있는 충분한 안전역을 확보, 인체 유효 농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되며, 임상에서 DILI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일동제약은 최근 독일 연방 의약품의료기기관리기관(BfArM)에 IDG16177 임상계획에 대한 승인을 요청한 상태로, 임상계획이 승인되면 독일에서 임상1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동물시험 등 IDG16177과 관련한 그동안의 비임상결과 혈당 강하와 같은 유효성은 물론 독성 문제 등 안전성 측면에서 경쟁력을 확인했다”며 “임상시료 확보 등 임상을 위한 제반 준비가 완료된 만큼 임상계획이 승인되는 대로 신속하게 임상1상에 돌입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