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2 15:18 (금)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멕시코에 최대 규모 수출 계약 체결
상태바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멕시코에 최대 규모 수출 계약 체결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06.22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까지 16개 항암제 5,400만 달러 공급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이 국내 최대 규모로 멕시코 항암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최근 항암제 16종의 멕시코 유통 판매를 위해 멕시코 정부에서 지정한 의약품 조달 회사인 메디멕스(Medimex)사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6월 21일 밝혔다.

계약 규모는 첫해 1,404만 달러, 2024년까지 4년간 총 약 5,400만 달러(약 600억 원)다. 1,404만 달러는 작년 한 해 한국의 대 멕시코 의약품 전체 수출량과 비슷한 규모로, 보건복지청(INSABI), 사회보장청(IMSS) 등 멕시코 정부의 7개 의료기관이 구매 기관(수요처)이다.

지난 3월 멕시코 정부는 자국 내 부족한 항암제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코트라(KOTRA)의 맞춤형 의료수출 지원서비스 지원으로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을 방문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과 멕시코 보건복지청(INSABI) 관계자들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유나이티드 역삼빌딩에 모여 항암제 다년 공급계약을 위한 논의를 가졌다. 이어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세종 2공장을 방문, 신축 항암제 생산시설 등을 견학하며 연간 항암제 생산 능력과 품질관리 수준 등을 파악한 후 한국유나이티드제약과 2024년까지 16종 항암제의 독점 공급계약을 체결한 것.

강덕영 대표는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현재 콜롬비아, 칠레, 쿠바 등 중남미 11개국에 항암제를 비롯한 다양한 의약품을 수출하고 있다”며 “이번 수출 계약을 통해 중남미 2위 경제대국인 멕시코에도 공급하게 됨으로써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의약품의 우수성과 안정적 공급능력 및 가격 경쟁력을 인정받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항암제 수출은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강점을 갖고 있는 개량신약 수출 역량을 대변하는 계기로도 활용이 가능하다”면서 “코트라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좋은 기회를 얻었고 이번 계약을 계기로 중남미 제약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세종 2공장은 첨단 설비를 갖춘 신축 항암제 생산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cGMP 및 EU-GMP 등 선진 품질관리 인증을 목표로 허가를 준비 중이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현재 32개 품목의 항암제를 세계 40여 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