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5-17 14:42 (월)
대웅제약, 2020년에도 매출 1조원 넘었다
상태바
대웅제약, 2020년에도 매출 1조원 넘었다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02.16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조 554억원 실적(연결 기준) 기록
나보타 국내 매출 두 배 성장, ETC 부문 크레젯·포시가 등 고성장

2018년 1조 클럽에 진입한 대웅제약이 2020년에도 매출 1조원을 넘어섰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2월 15일 연간 매출액(연결 기준) 1조 554억원(전년 대비 5.2% 감소)과 개별 기준 매출 9,448억원, 영업이익 126억, 순이익 47억원을 기록한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ITC 소송 비용과 알비스 판매금지 조치로 인한 매출 공백 등 비경상적 요인이 크게 작용했음에도 나보타 매출이 유의미한 증가세를 보였고 ETC와 OTC가 견고한 판매량을 지켜내며 1조 클럽을 수성해 낸 것.

나보타 매출은 작년 445억원에서 올해 504억원으로 성장했다. 국내 매출은 전년 대비 두 배 가까이 성장했으며, 수출 부문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감소한 미국 판매량을 브라질, 태국 등 제3국에서 발생한 매출로 상쇄하며 실적을 유지했다.

전문의약품(ETC) 부문은 작년 7,107억원에 이어 올해 7,09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라니티딘 잠정판매 중지 사태로 알비스 매출이 완전히 제외됐음에도 크레젯·포시가·릭시아나 등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고, 새로 판매하기 시작한 콩코르 역시 100억원 넘는 매출을 기록하면서 공백을 메웠다.

일반의약품(OTC) 부문은 올해 1,133억원으로, 전년 1,118억원 대비 소폭 성장했다. 고함량 비타민B 복합제 임팩타민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ITC 소송비용 지출과 알비스 판매금지 조치 등 일시적인 악재에도 불구하고 작년에 견고한 매출을 지켜낼 수 있었다”며 “지난해 매출에 악영향을 주었던 악재들은 이제 대부분 사라졌으며 올해부터는 코로나19 치료제를 비롯해 준비해 온 R&D 과제들에서 본격적으로 열매를 거두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대웅제약은 지난해 R&D 비용으로 1,050억을 지출하는 등 매년 매출의 10% 가량을 신약 파이프라인 고도화에 사용하고 있다. 우선 코로나19 치료제 후보인 ‘호이스타정’이 경증 및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3상을, 코로나19 예방효과에 대해 3상을 진행 중이다. 또 다른 후보인 니클로사마이드 주사제 또한 개발 중이다. 이외에도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프라잔’ 역시 국내 품목허가를 앞두고 활발한 해외 라이선스아웃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며, 당뇨병치료제 ‘이나보글리플로진’이 국내 최초 신속심사대상의약품으로 지정돼 3상을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