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6-21 19:39 (월)
가난한 사람이 암에 더 잘 걸리고 더 빨리 죽는다
상태바
가난한 사람이 암에 더 잘 걸리고 더 빨리 죽는다
  • 김완배
  • 승인 2005.01.20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위계층 암 발생율 1.6배 높아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상이 박사(건강보험연구센터 소장)와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김철웅 박사(보건정책학 교실 박사)는 우리나라 사람의 암발생율과 치명율(암으로 진단받은 환자의 사망위험)은 소득에 반비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연구센터 이상이 소장과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보건정책과 김철웅 교수의 공동연구에 따르면 소득 하위20%층이 상위 20%층 보다 암 발생율은 남자가 1.65배, 여자 1.43배 높고, 치명률(암진단후 3년이내에 사망할 위험)은 남자가 2.06배, 여자 1.49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발생률의 경우, 암 종별로는 남자의 경우, 소득하위 20%층에선 식도암(3.33배), 간암(2.34배), 폐암(1.76배), 췌장암(1.40배), 위암(1.41배) 발생률이 소득 상위 20%층보다 특히 많고 여자의 경우, 소득하위 20%층의 자궁경부암(2.14배), 간암(1.99배), 폐암(1.80배) 발생률이 소득상위 20%층 보다 높았다.

암진단후 3년이내에 사망할 위험은 보험료기준 하위 20%층이 상위 20%층에 비해 모든 암종에서 높았는데, 특히 남자의 경우, 간암(2.32배), 위암(2.29배), 전립선암(2.00배)에서 더 높았고, 여자의 경우, 유방암(2.13배), 간암(1.68배), 자궁경부암(1.63배)에서 더 높았다.

2001년에 발생한 우리나라 암 환자를 소득별로 비교한 이번 연구는 암 발생률과 치명률 모두 소득에 반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암 종류별로 다양한 형태의 차이를 보였다.
<김완배·kow@kh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