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6-21 19:39 (월)
임상시험심사 인터넷 시대
상태바
임상시험심사 인터넷 시대
  • 김명원
  • 승인 2005.01.20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e-IRB 개발 운영
인터넷을 통한 임상시험심사 시스템이 본격 가동돼 심사 과정에서 비용과 시간을 절약하는 등 효과적인 임상시험심사를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삼성서울병원(원장 이종철)은 국내 처음으로 임상시험심사과정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는 인터넷 기반의 임상시험심사 프로그램인 e-IRB(www.eirb.co.kr)를 개발, 17·19일 양일에 걸쳐 사업설명회를 갖고 본격 오픈했다.

이번에 선보인 e-IRB는 삼성서울병원 임상의학연구소가 독자 개발한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임상시험시 신청과 심사를 모두 인터넷으로 할 수 있게 함으로써 경제적이나 시간적인 절약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e-IRB를 통해 심사과정의 진행사항과 과제별 심사이력을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다. 그동안 임상시험 접수 및 심사는 서면에 의해서만 진행돼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돼야 했다.

e-IRB는 2004년 12월 29일자로 특허청의 특허를 획득했다.

임상시험연구는 임상시험과정전반에 걸쳐 피험자의 권리, 안전, 복지를 보호하기 위해 구성된 임상시험연구회(Institutional Review Board, IRB)의 승인을 반드시 얻어야 하는데, e-IRB의 도입으로 임상시험 연구가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서울병원 이석구 IRB위원장은 "e-IRB프로그램의 개발로 현재보다 빠르고 표준화된 심사업무를 통해 임상시험기간을 단축할 수 있게 됐으며, 동시에 임상시험연구회는 피험자 보호와 연구의 윤리성과 과학성 심의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