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3 17:09 (금)
신장이식 성공
상태바
신장이식 성공
  • 김명원
  • 승인 2004.09.24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지병원, 경기서부 지역에서 최초
관동의대 명지병원이 경기서북부 지역 의료기관중 최초로 신장이식 수술에 성공함으로써 새로운 장기이식 중심 병원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명지병원 장기이식센터 박기일 교수팀은 지난 23일 그동안 말기신부전증으로 투병해 오던 김모씨(49, 여)에게 김씨의 사돈인 이모씨(41, 남)의 신장을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 김모씨에게 새로운 삶을 선사했다.

박 교수팀은 상처의 최소화를 위해 내시경을 이용, 공여자의 신장을 적출했으며 이미 2천300례 이상의 장기이식 수술 경험이 있는 박교수의 집도로 이식 수술을 마쳤으며 수술 후에도 별다른 거부 반응을 보이지 않아 수술이 성공적인 것으로 평가했다.

신장 이식으로 더 이상 혈액투석을 하지 않아도 되는 김모씨는 1개월간의 입원 후에는 퇴원,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게 됐다.

명지병원의 이번 장기이식 수술 성공은 경기 서북부 지역 의료기관중 최초로 시행된 수술이라는 측면에서 이 지역 의료 서비스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명지병원은 지난 8월19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장기이식 의료기관으로 지정 받은 지 1개월여 만에 이식수술에 성공했다는데 의의가 크다.

지난해 11월 병원 준공과 함께 장기이식센터를 개설, 최신 의료시설과 이식병동 및 이식외과 외래를 운영해온 명지병원은 지난 3월에는 국내 장기이식 분야의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박기일 교수(전 연세대 장기이식센터 소장)를 영입, 기존의 해당분야에서 전문의와 함께 장기이식을 위한 최상의 의료진을 갖추고 있다.

경기서북부 지역 소재 병원 중 최초로 자체 의료진에 의해 장기 이식수술에 성공한 명지병원은 장기이식에 대한 공정성과 투명성, 원활한 진행 등을 위해 해당분야 전문의와 간호팀, 사회사업팀, 홍보팀, 약제팀, 영양팀 등의 지원부서 책임자가 폭넓게 참여하는 장기이식위원회를 구성하여 운영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