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17 19:25 (월)
미라에서 폐결핵 유전자 발견
상태바
미라에서 폐결핵 유전자 발견
  • 병원신문
  • 승인 2013.07.23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결핵 치료제 개발에 도움
약 200년 된 젊은 여성의 미라에서 폐결핵 유전자를 발견했다고 헝가리와 영국 과학자들이 밝혔다.

   이 결핵 유전자는 항생제가 나오기 이전 시대의 것인 만큼 결핵균이 항생제에 내성을 갖게 된 과정을 밝혀 신종 결핵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헝가리와 영국 언론이 7월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항생제를 써도 잘 낫지 않는 신종 결핵은 최근 몇 년 새 창궐해 옛 소련 영토였던 몰도비아 등 동유럽 국가들이 큰 고통을 겪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통계로는 2010년에 약 150만 명이 결핵으로 사망했다.

   영국 워릭 대학과 헝가리 바치 박물관 연구팀은 1994년 헝가리 동북부 바치 교회 지하 묘지 실에서 발견된 200여 년 된 미라 가운데 사망 당시 28살인 여성 '테레지아 하우스만'의 폐에서 보존 상태가 좋은 결핵균을 채취했다.

   연구진은 '메타 지놈'(metagenome) 방식으로 이 균을 분석하고 현재 결핵균과 비교해 변화 과정을 역추적했다. 추적 결과는 곧 의학 학술지에 발표한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 대상인 미라는 모두 242구로 영아에서부터 65세까지 연령대가 다양하며, 90%가량은 결핵에 걸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목관에 담겼던 미라는 서늘하고 습기가 낮은 교회 지하 묘지에서 자연 상태로 건조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