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8 23:30 (목)
수면부족, 비만 당뇨 심장병 부른다
상태바
수면부족, 비만 당뇨 심장병 부른다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3.05.25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포르의학회지 '애널즈' 최근호에 게재
수면 부족은 비만, 당뇨, 심장병 위험을 높이는 등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구인들에 비해 아시아인들의 수면량이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5월20일 더 스트레이츠 타임즈 온라인판에 따르면 싱가포르의학회지인 '애널즈'는 최근호에서 싱가포르인들은 3명 중 1명 꼴로 수면량이 매우 부족하다며 수면 부족은 비만, 당뇨, 심장병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특히 수면 부족은 교통사고나 산업재해 위험을 1.5~2배 증가시킨다고 듀크-싱가포르국립대학 인지신경과학센터의 마이클 치 박사는 설명했다.

치 박사는 지난 10년 동안 싱가포르와 국제사회에서 진행된 수면 관련 연구 자료를 바탕으로 수면 부족이 인체에 이같은 악영향을 초래한다고 강조했다.

치 박사는 5시간 이하 수면자는 관상동맥에서 심장병 위험을 증가시키는 칼슘의 수준이 높아진다면서 성인의 경우 7~7.5시간 동안 잠을 자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성인의 최소 수면시간을 6.5시간으로 제시했다.

수면이 이처럼 인체에 큰 영향을 미침에도 불구, 아시아인들의 수면 시간은 서구인들에 비해 적었다.

예를 들어 싱가포르국립대학과 난양기술대학 학생들은 수면시간이 평균 6.2시간에 불과했다.

유니버시티컬리지런던이 24개국 27개 대학 학생 1만7천46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아시아 대학생들의 수면시간은 7시간 이하로 8시간 이상인 유럽 대학생들의 평균 수면시간에 비해 매우 적었다.

국립대학병원(NUH)의 스테이시 테이 교수가 취학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싱가포르 어린이들은 밤에 8.5시간, 낮에 1.6시간을 자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구에서 그간 진행됐던 연구에서 권고된 취학전 아동의 밤 수면시간 11-13시간에 훨씬 못미치는 것이다.

치 박사는 "아시아인들의 수면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은 근면에 대한 전통적인 가치관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수면 부족은 "두통, 주의력 결핍을 불러오고 기억력과 학업 성취에 악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흡연을 초래하기도 하며, 우울증 위험도 높인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