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0 16:59 (금)
야근 잦은 여성 난소암 위험
상태바
야근 잦은 여성 난소암 위험
  • 병원신문
  • 승인 2013.03.19 09: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프레트 허친슨 암연구소

야근이 잦은 여성은 난소암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프레드 허친슨 암연구소가 진행성 난소암 환자 1천101명, 경계성(초기) 난소암 389명, 난소암이 없는 대조군 1천832명 등 3천320명(35~74세)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3월16일 보도했다.

야근이 잦았던 여성은 진행성 난소암 위험이 정상 시간대에 근무한 여성에 비해 24%, 경계성 난소암 위험이 49% 각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를 주도한 파르벤 바티 박사가 밝혔다.

야근을 한 기간은 2.7~3.5년이었고 직종은 보건의료, 식품, 서비스, 행정지원 등이었다.

야근이 난소암 위험을 높이는 이유는 야근이 여성의 생식호르몬 특히 에스트로겐을 조절하는 뇌의 신경전달물질 멜라토닌 분비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바티 박사는 설명했다.

멜라토닌 분비는 밤에만 촉진되고 낮에는 억제된다. 뇌의 송과선에서 분비되는 멜라토닌은 생체리듬(circardian rhythm)을 관장하는 호르몬이지만 세포를 손상시키는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손상된 DNA를 수리하는 기능도 수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신체의 정상적인 생체리듬을 교란시키는 야근을 발암인자의 하나로 분류하고 있다.

잦은 야근은 유방암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도 전에 발표된 일이 있다.

이 연구결과는 '직업-환경의학'(Occupational and Environment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Oakley polarized sunglasses fo 2014-07-16 00:19:24
hi
It's a nice post!
Oakley polarized sunglasses for children http://hfdahcaswjofk.livejournal.com/1245.html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