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2 16:53 (금)
'덜 해로운 담배'는 기만적인 마케팅 전략
상태바
'덜 해로운 담배'는 기만적인 마케팅 전략
  • 병원신문
  • 승인 2013.01.21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보건 전문가
중국의 보건 전문가들은 15일 "저타르 담배는 덜 해롭다"는 담배학자 셰젠핑(謝劍平)의 개념에 대해 기만적인 마케팅 전략이라며 무차별 공격을 퍼부었다.

   전문가들은 이날 중국의학과학원과 흡연반대단체인 '싱크탱크'가 주최한 세미나에서 '담배 원사(院士)'인 셰젠핑의 연구는 과학에 대한 기만의 사탕발림이며 따라서 공중보건에 매우 유해하다고 주장했다.

   중국연초총공사 연구원으로 담배업계의 이익을 대변하는 발언을 해온 셰젠핑은 지난 2011년 12월 중국에서 과학 및 이공 계통의 최고 학술 권위자에게 주는 명예호칭인 '원사'로 선출돼 사회적으로 논란이 일었었다.

   세미나 참석자들은 또 셰젠핑의 중국공정원 원사 자격을 박탈할 것을 과학기술부와 중국공정원에 거듭 촉구했다.

   셰젠핑의 연구 주제는 저타르와 잎담배로, 저타르 담배가 기존 재래식 담배에 비해 건강에 덜 해롭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그의 연구 방향과 방법론, 결론이 허점투성이라고 반격했다.

   중국독리학회 부이사장인 정위신(鄭玉新) 교수는 "그의 이론은 기본적으로 아주 초보적인 수준의 독리 평가에 근거하고 있으며 이는 저타르 담배가 덜 해롭다는 것을 입증하기에는 불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세계 최대 담배 생산국이자 소비국이다. 중국의 흡연자 수는 3억 명이며 간접 흡연자도 7억 4천만 명에 달하고 있다. 또 중국에서는 흡연 관련 질병으로 연간 100만 명 정도가 사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