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7 12:32 (수)
아스피린, 일부 대장암 치료에 효과
상태바
아스피린, 일부 대장암 치료에 효과
  • 병원신문
  • 승인 2012.10.29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피린이 특정 유전자변이를 지닌 대장암 치료에 상당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매사추세츠 종합병원과 하버드 대학 의과대 보건대학원 연구팀은 암세포의 PIK3CA 유전자가 변이된 대장암 환자가 아스피린을 복용했을 땐 5년 생존율이 복용하지 않은 환자에 비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암의 진행단계가 다른 대장암 환자 964명을 대상으로 13년에 걸쳐 실시한 조사분석 결과 이 변이유전자를 지닌 대장암 환자 중 다른 건강상 이유로 아스피린을 복용한 환자는 5년 생존율이 97%로 복용하지 않은 그룹의 74%에 비해 훨씬 높게 나타났다고 연구팀을 이끈 앤드루 찬(Andrew Chan) 박사가 밝혔다.

이 변이유전자를 지닌 대장암 환자는 모두 152명이었다. 이 중 아스피린 복용자는 62명으로 2명이 진단 후 5년 안에 사망했고 아스피린을 복용하지 않은 90명 중에서는 23명이 사망했다.
대장암 환자 6명 중 한 명은 암세포가 이 변이유전자를 지니고 있다.

PIK3CA 유전자는 암세포의 성장과 확산을 촉진하는 핵심 경로에 관여하는데 아스피린이 이 경로를 둔화시키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찬 박사는 설명했다.

이 유전자가 변이된 대장암 환자 중 아스피린을 꾸준히 복용한 그룹은 대장암으로 인한 사망위험이 평균 82%,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위험은 46% 각각 낮았다. 아스피린의 복용단위와 관련해 저단위나 정규단위나 효과는 마찬가지로 나타났다. 다만 문제가 되는 것은 꾸준히 복용했느냐다.

대장암 세포가 이 변이유전자를 지니고 있는지를 검사하는 비용은 비싸지 않으며 대부분의 암센터에서 검사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생존율 개선 이유가 아스피린이 아니고 환자들에 대한 치료방법 차이 때문일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고 찬 박사는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최신호(10월25일자)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