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7 12:32 (수)
日, 재생의료 기본법 제정 추진
상태바
日, 재생의료 기본법 제정 추진
  • 병원신문
  • 승인 2012.10.25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이 유도만능줄기세포(iPS 세포) 노벨의학상 수상을 계기로 줄기세포를 사용한 재생의료 기본법 제정을 서두르고 있다.

23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민주·자민·공명 3당은 iPS 세포 등을 이용하는 재생 의료의 기본법에 해당하는 '재생 의료 추진법안' 내용에 대체로 합의했다.

담당자 간 최종 협의를 거쳐 이르면 29일부터 열리는 임시국회에 의원 입법 형식으로 제출할 방침이다.

일본은 이 법에서 줄기세포 연구개발이나 제공, 보급을 추진하는 데 필요한 법제상·재정상·세제상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의무를 국가에 부과했다.

구체적으로는 대학 등의 선진 연구 개발에 지원금을 교부하고, 첨단 기술을 보유한 기업 등의 참가를 촉진하고, 재생 의료 제품의 조기 승인·심사 체제를 정비해야 한다고 열거했다.

iPS 세포의 암 유발 우려나 생명 윤리상 논란을 의식해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 국민의 이해를 얻어가며 정책을 추진하라'고 명기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 7월 내각회의에서 결정한 일본재생전략에서 '재생 의료의 실용화를 추진할 체제를 조속히 구축한다'고 규정했고, 내년 정기국회에는 재생 의료 제품의 정의를 담은 약사법 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민주당의 센고쿠 요시토(仙谷由人) 부대표, 자민당의 가모시타 이치로(鴨下一郞) 전 환경상, 공명당의 사카구치 지카라(坂口力) 전 후생노동상을 중심으로 기본법 내용을 논의해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