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1 15:45 (목)
성인 예방접종의 필요성
상태바
성인 예방접종의 필요성
  • 박현 기자
  • 승인 2011.08.1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복지공단 인천산재병원 내과장 이소영

예방접종, 어렸을 때 다 맞았으니 괜찮다?!, '성인 예방접종'으로 미리미리 예방하세요.

최근 20대에서 40대 사이에서 크게 유행하고 있는 A형 간염, 여성암 발병률 2위인 자궁경부암, 상처부위 감염성 질환인 파상풍. 이 세 가지 질병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답은 예방접종으로 미리 예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소영 과장
보통 영유아기에만 중요하게 생각하기 쉬운 예방접종은 성인에게도 필요하다. 어린시절 예방접종으로 얻어진 면역은 성인이 되면서 점차 약해지기 때문이다. 또한 의학의 발전으로 전에는 없던 예방접종이 개발되기도 한다.

△예방접종 제대로 계획하기

예방접종을 계획하기 위해서는 본인의 과거 병력이나 예방접종을 맞았던 시기 등을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필요한 경우 항체검사를 실시하기도 한다.

여러 번에 걸쳐 맞아야 면역이 생기는 예방접종들이 있으므로 충분한 여유를 두고 규칙적으로 병원 방문이 가능한 시기에 시작하면 좋다. 평일 방문이 힘든 직장인이라면 토요진료를 하는 병원 내과나 보건소를 선택할 수 있다.

A형 간염 백신의 경우 1차 접종 6개월 후 2차 접종을, B형 간염 백신은 1차 접종 후 1개월, 3개월 후에 각각 2차, 3차 접종을 한다. 파상풍은 10년에 한번 접종한다. 반면 풍진, 홍역, 이하선염은 보통 일생에 한 번만 맞아도 면역이 형성된다.

△풍진과 자궁경부암 예방접종…결혼 앞둔 여성 미리 맞으면 좋아

특히 결혼과 출산을 앞둔 여성들이 기억해야 할 예방접종이 있다. 바로 풍진과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이다.

전염병인 풍진은 임신초기 산모를 통해 태아에게 감염될 경우 선천성 풍진 증후군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예방접종을 해 두는 것이 좋다.

자궁경부암은 인유두종바이러스(HPV)감염이 주요 원인으로 예방접종을 통해 발병율을 크게 낮출 수 있다. 9세부터 55세 여성까지 접종이 가능하며 6개월 이내에 총 3회 접종을 하게 된다. 이후에는 추가 접종 없이 면역력은 평생 지속된다.

△농촌 주민은 유행성출혈열, 65세 이상 어르신들은 폐렴구균 백신 접종을...

예방접종을 계획 할 때에는 생활환경과 나이를 고려하면 좋다. 쥐가 많은 농촌지역이나 다발지역인 경기 북부, 강원 북부 주민이라면 유행성출혈열 예방접종을 고려해보자.

또한 65세 이상 어르신들은 폐렴구균 백신을 맞아두면 좋다. 면역력이 약해진 어르신들에게 흔한 폐렴의 발병을 현격하게 줄일 수 있다.

△치료보다 '예방', '설마' 하지 말고 미리 챙겨야

의학의 역사에서 '예방접종법'의 발견은 다른 어떤 발견보다도 질병퇴치와 수명연장에 지대한 공을 세웠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는 요즘이지만 심하게 아프기 전에는 병원 방문을 꺼리는 것이 대부분. 그러나 항상 '예방이 최선의 치료법'임을 기억하고 나와 내 가족을 위해 미리 대비하는 현명함을 발휘 해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