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2 17:23 (토)
공단, 진료비 550억원 앞당겨 지급
상태바
공단, 진료비 550억원 앞당겨 지급
  • 김완배
  • 승인 2005.02.11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이성재)은 설 연휴에 앞서 병·의원 및 약국 등 요양기관의 자금 수요를 감안, 월요일인 7일 총 559억원의 진료비를 앞당겨 지급토록 했다.

월요일은 통상적으로 진료비 지급이 없는 요일. 공단은 설 연휴전에 자금수요가 많은 설연휴에 앞서 이날 진료비를 특별히 지급키로 한 것.

공단의 진료비 특별지급으로 3,500여 곳의 병·의원 및 약국 등 요양기관들이 설 연휴 자금난에 다소나마 숨통이 트였다.

이와함께 보건복지부와 16개 시·도 및 공단이 의료급여기금을 조기에 확보, 설 연휴전에 지난해 말에 발생된 미지급 의료급여비 1,100억원을 요양기관에 지급했다. 또한 올 1월에 총 3,500억원의 의료급여비를 지급, 1월말 현재 지급되지 않은 의료급여비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완배·kow@kh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