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6-21 19:39 (월)
내과진료 표준화 길 열려
상태바
내과진료 표준화 길 열려
  • 김명원
  • 승인 2005.01.28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료지침서 완성 전공의 교육에 기여
각 병원 의료진이 공통적으로 이용 가능한 표준화된 진료 지침을 통해 환자에게 최선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내과 임상의를 위한 지침서"가 발간돼 진료 표준화가 가능하게 됐다.

특히 이 지침서는 전공의 교육에서 이론과 실제를 겸비할 수 있는 역할을 함으로써 전공의의 진료 능력 향상에 실질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톨릭의대 내과학교실은 전체 교수 148명이 참여한 가운데 1년여의 집필 끝에 △순환기 △호흡기 및 알레르기 △신장 △위장관 △간담도 △혈액 △종양 △내분비 △류마티스 △감염 △신경 등 총 11개 분야에 걸쳐 1천 페이지가 넘는 방대한 분량의 "Current Principles and Clinical Practice of Internal Medicine"을 완성했다.

가톨릭의대 내과학교실(주임교수 정인식)은 지난 27일 오후 4시 가톨릭의과학연구원에서 "내과 임상의 지침서(편집위원장 손호영)" 출판 기념식을 갖고, 내과 영역 환자를 진단하고 치료하는데 보다 유용한 길잡이로 활용하기로 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남궁성은 의무원장은 축사를 통해"50주년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반세기를 준비하는 원년에 교실원의 땀이 베어있는 지침서를 만들어 내어 의미가 크다"며 "내과에 국한되기 보다 총정원군제를 시행하고 있는 가톨릭중앙의료원 전체의 교본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손호영 편집위원장은 "청주성모병원을 포함 총 9개 병원에 5천700여 병상을 보유하고 있는 기톨락중앙의료원의 경우 연간 450만명의 환자를 진료, 환자 치료나 수련 교육 등에 표준화되고 통일된 지침이 필요했다"며 "11개 분과(신경과 포함) 학과장들 주도로 전공의 교육의 내실화를 위한 내과 매뉴얼을 만들 수 있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정인식 주임교수도 인사말에서 "임상에서 환자를 돌보기 시작하는 전공의들이 이 책을 통해 항상 과학적 근거에 사고하고 진료하는 습관을 길러 양질의 진료를 제공하는 터전을 마련하자"고 말했다.

한편 2003년7월 열린 내과교실 워크숍에서 제안된 이후, 12월부터 소장 및 중진 교수 148명에 의해 공동 집필에 착수한 "내과 임상의를 위한 지침서"는 검증된 최첨단 치료법을 포함해 각 질환에 대한 정의, 임상 양상, 병인 관련 사항 등을 집중적으로 다뤄 전공의와 전임의, 개원의, 전문의, 의대생, 임상 연구원들을 위한 내과 필독서가 되기에 충분하다는 평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