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6-21 19:39 (월)
외래진료일 기억 어려워
상태바
외래진료일 기억 어려워
  • 박현
  • 승인 2005.01.25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자메시지 서비스 예약이행률 크게 높여
대부분의 병원에서 문자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외래진료 예약일을 문자메시지로 전달받은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 사이에 예약이행률에서 크게 차이가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원장 김순현)은 25일 지난해 실시한 "진료예약일 문자메시지 통보"의 효과 여부를 점검하기 예약환자의 예약이행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3월부터 외래 예약환자에 대한 진료일 통보 문자메시지 서비스를 시행한 김안과병원의 3∼12월 총 예약환자는 모두 14만3천677명. 이 가운데 11만5천748명이 예약일을 지켜 내원해 예약이행률은 80.6%로 나타났다.

이를 문자메시지를 받은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으로 나누어 분석한 결과 이행률에서 10% 이상 차이가 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문자메시지를 받은 환자는 총 9만8천41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8만2천686명이 내원해 84.3%의 예약이행률을 보였다. 반면 문자메시지를 받지 않은 환자는 4만5천636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내원자는 3만3천62명으로 72.5%의 예약이행률을 기록했다. 결과적으로 두 그룹간에는 예약이행률이 약 12% 정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난 것.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소권섭 원무부장은 이에 관련 “예약이행률을 높이는 것은 효율적인 외래진료 운용에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이번 분석결과 문자메시지를 발송하는 것이 예약이행률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김안과병원은 문자메시지 서비스를 시행한 이래 고객들의 휴대폰 번호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시행 초기인 3∼5월에는 전체 예약환자의 65% 정도에게만 메시지를 보낼 수 있었으나 9월 이후에는 70% 이상의 예약환자에게 메시지를 발송했다. 김안과병원은 문자메시지 서비스의 효과가 입증된 만큼 앞으로 더욱 다양한 문자메시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