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6-21 19:39 (월)
미국간호사시험 한국에서도 치른다
상태바
미국간호사시험 한국에서도 치른다
  • 박현
  • 승인 2005.01.2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피어슨 프로페셔널 센터 오픈
그 동안 미국이나 미국령에서만 볼 수 있던 미국간호사시험(NCLEX)을 올해부터 한국에서도 볼 수 있게 됐다.

세계적인 시험 대행기관인 피어슨 뷰(Pearson VUE)는 최근 서울 피어슨 프로페셔널 센터(PPC)가 서울 무교동 코오롱빌딩에 오픈함에 따라 미국간호사면허국협의회(NCSBN)가 주관하는 미국간호사시험(NCLEX)를 서울에서도 치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미국간호사시험은 98년에는 한국인 응시자가 500여명에 불과했으나 최근 국내 경기불황과 취업난으로 2003년에는 약 1천500명이 응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간호사시험에 응시할 경우 그 동안은 주로 괌이나 사이판에 가서 시험을 치러야 했기 때문에 최소 3박4일의 일정에 비용도 1인당 평균 80만원이 소요됐다.

그러나 올해부터 한국에서 미국간호사시험을 치를 수 있게 됨에 따라 지원자들이 원하는 날에 편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게 됐으며 연간 10억 원 정도의 비용절감효과를 가져오게 됐다.

이번에 방한한 케이시 마크 미국간호사면허국협의회 총괄 이사는 “한국에서 미국 간호사 시험을 실시함에 따라 한국의 응시자들도 피어슨에서 제공하는 최고의 시험 서비스를 제공받게 될 뿐만 아니라 시험을 보기 위한 해외 장거리 여행의 불편과 심리적 부담감을 최소화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한국인의 미국간호사 시험응시자 수는 필리핀, 인도, 캐나다에 이어 전 세계 4위로 비 영어권 국가에서는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004년의 경우 1월부터 9월까지 한국인 응시자는 974명으로 집계됐으며 이제 국내에서 시험이 본격 실시됨에 따라 응시자 수는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간호사면허를 취득하기 위해서는 공인된 간호대학 혹은 동등 학력인정 교육과정을 이수해야 하고, 미국간호사면허국협의회에서 주관하는 간호사 혹은 준 간호사를 위한 간호사시험(NCLEX)를 통과해야 한다.

위와 같은 자격을 갖추고 미국간호사시험 응시를 원하는 사람은 피어슨 뷰 웹사이트 www.pearsonvue.com나 콜센터(00308-610-021)를 통해 신청하고 지정된 시험 일시에 서울 피어슨 프로페셔널 센터를 방문해 CAT(컴퓨터응용시험)를 치르면 된다. 4주 후에 미국간호사면허국협의회에서 시험결과를 우편으로 받아 볼 수 있으며 웹사이트에서 시험결과를 48시간 후에 확인 할 수 있는 유료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피어슨 뷰의 카일 업호프 아태지역 부사장은 “피어슨은 미국간호사면허국협의회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외국 응시자들에게도 미국 응시자들과 똑같은 최적의 편리성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외 지역에서 미국간호사시험이 치러지는 것이 올해가 처음으로 미국 내 간호 인력의 부족현상에 따라 미국 간호사 자격증 취득과 미국 취업을 원하는 외국인 시험 응시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지난해 런던, 홍콩과 함께 서울이 피어슨 프로페셔널 센터 설립지로 선정됐다.

피어슨 프로페셔널 센터는 전 세계 시험 응시자들에게 동일한 최적의 시험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피어슨 뷰(Pearson VUE)는 세계적인 미디어 회사인 피어슨사의 시험 대행 서비스 사업부문으로 미국간호사시험뿐 아니라 외과학회, 정부, 교육기관, IT 회사 등 전문시험을 대행하고 있다. 피어슨사는 파이낸셜 타임스와 펭귄 그룹을 소유하고 있는 국제적인 기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