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8 17:35 (목)
혈액검사로 영아급사증후군 예측
상태바
혈액검사로 영아급사증후군 예측
  • 윤종원
  • 승인 2004.09.06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신여성의 혈청검사로 출산할 아기의 영아급사증후군(SIDS) 위험 여부를 알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의과대학 산부인과전문의 고든 스미스 박사는 미국의 의학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임신여성이 대개 임신 4-6개월 사이에 받는 혈청검사에서 알파 태아단백(AFP) 수치가 높게 나타나면 출산한 아기가 SIDS로 죽을 위험이 3배 높다고 밝힌 것으로 영국의 과학전문지 "뉴 사이언티스트" 인터넷판이 2일 보도했다.

스미스 박사는 1991-2001년 사이에 스코틀랜드에서 출산한 여성 21만4천532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출산한 아기의 SIDS사망률이 AFP수치가 높은 여성이 1만명에 7.5명으로 AFP수치가 낮은 여성의 2.7명에 비해 거의 3배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AFP수치가 가장 높은 여성은 출산 아기의 SIDS사망률이 1천명에 한 명꼴이었다.

일반적인 SIDS사망률은 평균 2천명에 한 명이다.

스미스 박사는 AFP수치가 높다는 것은 태아의 출생 전 환경이 좋지 않다는 증거이며 이런 아기는 출생 후 환경요인들에 취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임신여성의 AFP수치가 높다는 것은 일반적으로 태반이 제대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해 태아의 혈중 단백질이 누출됨을 시사하는 것이며 이런 태아는 조산 또는 사산위험이 커진다.

태반은 모체와 태아의 혈류 시스템 사이에 필터 역할을 하는 곳으로 모체로부터 산소와 주요 영양소를 태아에 보내고 태아의 혈액으로부터 노폐물을 제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