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5 21:38 (화)
소아질환 주산기 발병 최다
상태바
소아질환 주산기 발병 최다
  • 김명원
  • 승인 2004.11.1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원환아 52.79%가 1세 이하
소아질환에서 임신 29주에서 생후 1주까지 주산기에 발생하는 질환이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대병원 소아과는 2001년 1월부터 2004년 9월 말까지 입원치료를 받은 환아 8천958명을 분석한 결과 임신 29주에서 생후 1주까지의 주산기(周産期)에 발생한 질환이 32.86%(2,944명)를 차지,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이어 호흡기계 질환 10.85%(972명), 선천성 기형 변형 및 염색체 이상 8.41%(753명) 순을 보였다.

또 신경계질환(6.9%), 골수성 백혈병과 같은 소아관련 각종 암(6%), 바이러스 출혈열 등 특정 감염성 질환(5.5%) 치료와 같은 중증질환 치료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들 소아환자를 연령별로 보면 1세 이하가 52.79%(4,729명)를 차지, 전남대병원 소아과가 3차 의료기관으로서 주산기 질환 등 까다로운 신생아 치료가 많음을 입증했다.

주산기 질환 치료내용의 경우 임신기간 및 태아발육과 관련된 장애로 치료를 받은 환아가 1천605명으로 주산기 질환 54.5%를 차지했으며, 태아ㆍ신생아의 출혈성 및 혈액학적 장애 12%(355명), 호흡기ㆍ심혈관계 장애 10.5%(310명)를 보였다.

호흡기계 질환의 경우 인플루엔자 및 폐렴 증상 치료가 56.7%(551명)로 많았고, 급성 상ㆍ하기도 감염 26.3%(256명), 폐질환 순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출생 전ㆍ후기가 소아건강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시기임을 의미한다.

최영륜 교수는 "1세 이하 특히 단기임신과 저체중 출산과 관련된 장애 환아가 많은 것은 임신중독증, 고위험 산모 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이러한 산모들이 미숙아나 건강하지 못한 아이들을 많이 출산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며"예방을 위해서는 산모가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태아가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여성의 사회활동이 활발해지면서 결혼을 늦게 하거나 결혼을 한 후에도 오랜 기간의 피임과 각종 환경적 요인으로 불임이 늘어남에 따라 불임시술 증가에 의한 둘 이상의 태아인 다태 임신 증가 등 미숙아 분만도 증가 추세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