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구급상황센터에 소아환자 상담‧안내‧지도 등 업무 신설 추진
상태바
119구급상황센터에 소아환자 상담‧안내‧지도 등 업무 신설 추진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4.06.1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도읍 의원,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전국 어디서나 24시간 119 전화 한 통화로 신속 정확한 의료서비스 제공

24시간 ‘119’로 전화하면 소아환자에 대한 상담에서부터 지도, 진료병원 안내 및 응급소아환자 이송 등 신속한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일명 ‘우리아이안심119법’이 국회에 제출됐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부산 강서구)은 6월 12일 제22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소아환자 의료공백 방지, 응급실 과밀화 해소, 소아환자에 대한 신속한 의료서비스 제공 등을 목적으로 하는 ‘119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

현재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기피 및 전문의 이탈 등으로 소아진료가 말 그대로 대란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지방의 경우 수도권에 비해 소아의료 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해 응급실 과밀화가 심각한 지경이다.

김도읍 의원은 소아진료 대란 및 응급실 과밀화의 악순환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1월 일명 ‘달빛어린이병원법’을 대표 발의해 국회 본회의를 통과시킨 바 있다.

이를 이어 이번에는 소아환자에 대한 보다 신속한 의료서비스 제공 등을 위해 보건복지부, 소방청,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등과 함께 긴밀히 협의한 끝에 현재 소방청에서 운영 중인 119구급상황관리센터의 업무에 소아환자에 대한 상담과 지도 및 안내 등을 포함시킨 것.

현행법에서 소방청은 시·도소방본부에 119구급상황관리센터를 설치해 응급환자에 대해서만 처치 지도 및 이송, 상담, 안내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개정안을 통해 119 전화 한 통화로 소아환자에 대한 전문적인 상담 및 지도와 더불어 진료병원 안내를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응급소아 환자로 판단될 경우 신속한 이송이 가능해 환아의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김 의원은 기대하고 있다.

김 의원은 “소아진료 대란의 심화로 인해 아픈 아이를 안고 발만 동동 구르는 부모의 심정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번 ‘우리아이안심119법’을 통해 우리 아이들이 아프면 전국 언제 어디서나 24시간 신속 정확하게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응급실 과밀화 해소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서 김 의원은 “의료 문제로 어려운 시기이지만, 소아의료공백 방지를 위해 정부 및 의료계가 한마음 한뜻으로 마련한 법안인 만큼, 조속한 국회 심사 및 통과를 통해 우리 아이들에게 신속하고 질 높은 의료서비스가 제공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991년부터 전국 12개로 운영되던 응급의료 정보센터 ‘1339’는 2012년부터 119로 통합, 119구급상황센터에서 응급환자에 대한 상담 및 지도, 이송병원에 대한 안내 등의 업무가 함께 수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