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의료전달체계 따른 지원 더 강화한다
상태바
정부, 의료전달체계 따른 지원 더 강화한다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4.05.23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규홍 본부장 주재 중앙사고수습본부 제47차 회의 개최

정부는 상급종합병원은 암 환자 등 중증질환 중심으로 역량을 집중하고, 중등도 이하 환자는 종합병원에서 안심하고 진료받을 수 있도록 의료전달체계 구축 지원을 더욱 강화하고 제도를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조규홍 보건복지부장관)는 5월 23일 조규홍 본부장 주재로 제47차 회의를 개최하고 비상진료체계 운영현황과 의사 집단행동 현황 등을 점검했다.

정부는 비상진료체계 장기화에 따라 의료기관의 역량 변화를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지난 5월 21일에는 진료협력체계 강화사업 지침을 개정, 지속 치료가 필요한 환자가 미리 예약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진료협력병원으로 전원되더라도 전원협력지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진료협력병원 전원지원금은 상급종합병원 건당 12만원, 진료협력병원 건당 8만5천원이다.

조규홍 본부장은 “정부는 의료현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중증·응급환자 치료에 차질이 없도록 비상진료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것”이라며 “앞으로 환자와 보호자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환자단체와 상시연락 창구를 만드는 등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조 본부장은 이어 “정부는 의료개혁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위해 제1차 필수의료·공정보상 전문위원회와 의료인력 전문위원회를 개최하고 오랜 기간 왜곡돼 있던 수가체계를 바로잡고 필수의료인력을 확충해 의료 공급체계를 정상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화의 문은 여전히 열려있으며, 정부는 그 형식과 의제에 제한없이 언제든지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 의료계가 소모적인 갈등과 대립을 거두고 발전적인 의료개혁 논의에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