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2 10:10 (목)
[신간] 주치의 결핍증
상태바
[신간] 주치의 결핍증
  • 병원신문
  • 승인 2022.12.08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심재용·손다혜 교수

늘 피곤하고 살이 빠지는 59세 여성, 옷이 노랗게 물들어 온 65세 남성, 마른 기침이 지속되는 76세 여성, 어지러움이 심한 54세 남성. 이들은 증상이 있지만 정확한 진단을 받지 못해 종합병원과 지역 의원을 넘나드는 환자들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심재용·손다혜 교수는 주치의가 없어 정확한 진단을 받지 못하는 일명 ‘주치의 결핍증’에 대한 이야기를 책으로 펴냈다.

‘의료 선진국’이 된 대한민국에서 대학병원에 찾아가 각종 검사를 받고 소문난 명의를 만나는 것은 시간이 소요될 뿐, 불가능한 영역은 아니다. 다만 환자가 애매한 증상을 가졌거나 만성적인 문제들이 얽히고설켜 복잡한 문제가 됐을 때, 이를 진단하고 치료해줄 의사를 만나기는 쉽지 않다. 노인 인구의 증가, 만성질환의 증가가 이어지고 있는 최근 상황에서 필자들은 이러한 사례들을 보여줌과 동시에 주치의 제도 시행의 필요성을 제기한다.

심재용 교수는 “주치의 제도는 프랑스와 미국 등의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닌, 고령화 사회를 맞이한 우리나라가 마주한 현실”이라며 “환자의 모든 문제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도움을 주는 역할로서의 주치의 필요성을 이 책에서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KIMUS·208쪽·1만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