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8 18:25 (수)
[신간]아동청소년 트라우마 치료
상태바
[신간]아동청소년 트라우마 치료
  • 병원신문
  • 승인 2022.11.29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가 알아야 할 18가지 치료법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방수영 교수 번역 발간
-근거 중심의 치료법과 증례를 통한, 트라우마 치료 가이드라인 제시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방수영 교수가 아동청소년 트라우마 치료를 위한 ‘아동청소년 트라우마 치료 : 전문가가 알아야 할 18가지 치료법’을 번역 발간했다.

방 교수는 발달장애, 학습장애, 언어발달 지연, 기분장애, 불안장애,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등 소아청소년 발달클리닉을 맡은 전문의다. 또한 노원구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장, 을지대학교 학생정신건강연구 센터장을 겸직하며 소아·청소년 정신건강의학 분야 진료에 앞장서고 있다. 이렇듯 여러 통로를 통해 아이들을 만나며 사회적 문제로부터 아이들이 받는 트라우마 치료사례와 함께 치료법, 트라우마 기본 원리와 최신정보를 담을 이 책을 가천의대 정신건강의학과 배승민 교수와 함께 번역했다.

원저자는 방 교수가 2018년 예일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건강의학과 방문 연구원으로 연수 중일 때 인연을 맺은 스티브 마란 교수다. 마란 교수는 CFTSI(아동 및 가족의 외상스트레스 개입) 개발자이자 세계적인 아동연구센터에서 근무하는 저명한 석학이다.

당시 마란 교수를 통해 원저를 접한 방 교수는 외국은 물론 한국에서도 과학적으로 입증된 근거가 충분한 치료법이 소개되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 이 책의 집필을 결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책에는 다양한 근거 중심의 치료법들이 18장에 걸쳐 총 망라돼있어 책 제목도 18가지 치료법이라고 번역했다.

방수영 교수는 “트라우마로 인한 증상이 있을 때 정확한 진단을 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 책은 현재 사용 가능한 모든 치료법의 개요를 심층적으로 소개한 만큼 환자를 보는 치료자에게 유용할 뿐만 아니라 대학 및 임상훈련과정 중인 이들에게도 좋은 참고자료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군자출판사·528쪽·3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