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7 11:30 (수)
임직원 친인척 채용도 건보공단이 최다
상태바
임직원 친인척 채용도 건보공단이 최다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9.27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간 복지부 산하 기관 11곳 총 330명…건보공단 197명
국민연금공단 43명, 대한적십자사 35명, 건강보험심사평가원 16명 등

최근 4년간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임직원 친인척 채용 인원이 197명으로 보건복지부 산하 11개 기관 중 최다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보건복지부가 국민의힘 최연숙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에게 제출한 자료를 통해 드러났다.

국민의힘 최연숙 의원
국민의힘 최연숙 의원

자료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의 임직원 친인척 채용 인원은 2019년부터 2022년 6월까지 4년간 총 330명으로 기관별로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이 197명으로 제일 많았다.

이어서 △국민연금공단 43명 △대한적십자사 35명 △건강보험심사평가원 16명 △국립암센터 14명 △국립중앙의료원 11명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6명 △한국보건산업진흥원 3명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3명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1명 △한국장애인개발원 1명이었다.

친인척 유형별로는 △형제·자매·손 86명 △사촌 65명 △부모 62명 △배우자 55명 △삼촌·고모·이모 34명 △자녀 22명 △기타 6명이었다.

최 의원은 “채용의 공정성은 국민들에게 민감한 문제”라며 “공공기관의 임직원 친인척 채용이 많다는 것은 국민 눈높이에서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친인척 채용이 유난히 많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대해서는 보건복지부가 문제가 없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