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2 16:53 (금)
마약중독 치료보호 지정병원 중 9곳 실적 전무
상태바
마약중독 치료보호 지정병원 중 9곳 실적 전무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9.21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기관 지정 받고도 5년간 환자 받지 않은 의료기관 43%
최연숙 의원, “중독자 치료와 조속한 사회복귀 위해 대책 마련해야”

정부로부터 마약류 중독 판별검사 및 마약류중독자 치료보호를 위해 지정된 의료기관 중 43%가 5년 동안 환자를 전혀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국민의힘 최연숙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 받은 ‘마약류중독자 치료보호 지정병원 현황’ 자료를 통해 드러났다.

현재 마약류중독자 치료보호를 위해 지정된 의료기관은 전국에 총 21곳이다. 문제는 이 가운데 최근 5년간 치료보호 실적이 단 한 건도 없는 의료기관이 9곳이나 된다는 것.

최근 5년간 의료기관별 실적을 살펴보면 21개 의료기관 치료보호 실적은 총 1,130명으로 인천참사랑병원이 496명(43.9%)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 국립부곡병원이 398명(35.2%), 강남을지병원 136명(12%), 마더스병원 35명(3.1%), 계요병원 20명(1.8%), 서울특별시은평병원 12명(1.1%), 부산광역시의료원 10명(0.9%), 국립정신건강센터 6명(0.5%), 대구의료원 5명(0.4%), 참다남병원 5명(0.4%), 청주의료원 4명(0.4%), 용인정신병원 2명(0.2%), 원광대학교 병원 1명(0.1%) 순이었다.

반면 인천광역시의료원, 광주시립정신병원, 경기도의료원의정부병원, 국립춘천병원, 국립공주병원, 국립나주병원, 포항의료원, 양산병원, 연강병원은 실적이 아예 없었다.

이와 관련해 최연숙 의원은 “최근 마약에 빠진 젊은 청년들이 급속도로 늘고 있어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다”며 “마약에 중독된 환자들이 제대로 치료받고 조속히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