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5 12:06 (월)
대한재활병원협회, 대한재활의료기관협회와 통합
상태바
대한재활병원협회, 대한재활의료기관협회와 통합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2.07.0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년간 활동하며 재활의료제도 도입 산파역할 수행
향후 회복기 병원 종별 도입을 통해 해법 찾는데 노력
사진 왼쪽부터 우봉식 회장, 이상운 회장
사진 왼쪽부터 우봉식 회장, 이상운 회장

 

대한재활병원협회(회장 우봉식)가 6월 24일 해산하고, 대한재활의료기관협회(회장 이상운)와 공식 통합했다.

대한재활의료기관협회는 국민들이 ‘재활의료기관’보다는 ‘재활병원’으로 인식하고 있어 ‘재활병원협회’ 명칭은 계속 사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재활병원협회는 회복기 재활의료제도 도입을 목표로 2015년 3월 19일 전국 재활병원을 운영하는 병원장들이 첫 모임을 가진 후 4차례의 준비회의를 거쳐 2015년 6월 17일 창립했었다.

창립 이후 국회와 보건복지부를 중심으로 활동하면서 회복기 재활의료체계 부재로 인해 제때 재활치료를 받지 못하는 ‘재활난민’ 문제를 사회적으로 이슈화해 정부 당국과 제도 개선을 위한 협력 활동을 증진했다.

우봉식 회장은 “재활병원협회가 회복기 재활의료제도 도입의 산파역할을 했다면 재활의료기관협회는 향후 제도의 발전을 주도해 나갈 단체”라며 통합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대퇴 골절 이외 보행장애를 일으키는 하지골절과 슬관절치환술 등 근골격계 질환을 일본처럼 폭넓게 허용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HIRA(건강보험심사평가원) 마인드로 접근한 점이 매우 아쉽다”고 전했다.

이상운 회장은 “향후 회복기 병원 종별 도입을 통해 해법을 찾아보려한다”며 “커뮤니티케어제도 정착에 재활의료기관이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 제도 초기라 아직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제도 개선을 통해 좀 더 안정적으로 재활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