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1 15:45 (목)
전남대병원, 제20차 국제심장중재술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전남대병원, 제20차 국제심장중재술심포지엄 개최
  • 병원신문
  • 승인 2022.05.25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월 9일부터 3일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서 진행
미국·영국·독일 등 세계 17개국 석학 82명 등 총 1,500명 참석
지난해 열린 '2021 국제심장중재술심포지엄' 개최 사진
지난해 열린 '2021 국제심장중재술심포지엄' 개최 사진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안영근)은 오는 6월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20차 광주 국제심장중재술 심포지엄(Gwangju International Cardiology Symposium·이하 GICS)을 개최한다.

전남대학교병원 심장센터 주관으로 지난 2003년부터 매년 광주에서 진행되고 있는 GICS는 국내·외 심장전문가들이 강연 및 증례 발표 등을 통해 최신 지견을 교류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학술대회다.

이번 학술대회에는 전남대병원을 비롯해 중앙대학교병원, 서울성모병원, 일산백병원,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서울아산병원, 제주대학교병원, 전북대학교병원 등이 참여하며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 경피적 대동맥판막 치환술, 경피적 경도관 승모판 재건술, 체외막산소공급 시술을 포함한 심장중재술을 비디오 녹화 및 생중계한다.

또 한국과 일본의 급성심근경색증 등록 공동 연구인 KAMIR-JAMIR 심포지엄, Korea-Mayo 심포지엄, Korea-London 심포지엄, Korea-China 심포지엄, GICS-TAMIS 심포지엄 등이 동시에 열린다.

미국, 영국,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그리스 등 17개국에서 82명의 심장학자들이 초청돼 온라인·오프라인을 통해 토론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대학병원 및 의과대학 교수·전공의·간호사·의료기사 등을 포함한 심장학 관계자 총 1,5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GICS를 이끌고 있는 전남대병원 정명호 순환기내과 교수는 “매년 3,000여 건의 심장중재술을 시행해 99%의 성공률을 거두고 있는 전남대병원 심장센터는 올해 20주년을 맞이하는 GICS를 통해 전남대학교 병원의 위상을 더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GICS는 앞으로도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성화해 의료 기술력을 공유하고 학문을 발전시켜 심혈관계 질환 환자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현재 진행 중인 국립심혈관센터 설립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