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8 18:25 (수)
"발달장애아동 본인부담률 5%로 해야"
상태바
"발달장애아동 본인부담률 5%로 해야"
  • 병원신문
  • 승인 2022.05.04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아동병원협회, 재차 촉구

대한아동병원협회(회장 박양동)는 5월 4일 발달장애 아동의 모든 의료비 본인부담액을 5%로 해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대한아동병원협회는 “현재 암 환자 및 소아 입원료의 본인부담금은 5%”라고 전하고 “30만여명의 발달장애 아동들도 국가가 책임진다는 취지로 국가의 미래인 어린이들에게 100번째 어린이날 선물로 이를 즉각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발달장애아의 치료 및 정규교육을 받을 권리와 사회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정책 개발이 필요하다”며 “발달장애 아동을 돌보기 위한 사회 전반 시스템을 보완해야 함은 물론 국민건강보험법, 장애아동지원법 등 관련 법률의 개선도 뒤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아동의 생애 초기 발달지연과 발달장애 치료 부담은 온전히 부모와 가족의 몫으로 해당 가정에 심리적, 경제적 갈등이 야기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이들에게 국가의 책임적 정책 실현은 더욱 절실하다”고 역설했다.

박양동 회장은 “발달 장애아의 건강권 보장 및 자녀 양육, 가정의 행복은 저출산 시대에 국가가 부여 받은 과제”라고 강조하고 “어린이가 없는 어린이날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선제적으로 국가가 소아 청소년과 관련된 정책을 적극적으로 개발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