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5 21:38 (화)
앱솔로지, 범부처 전주기 R&D과제 선정
상태바
앱솔로지, 범부처 전주기 R&D과제 선정
  • 병원신문
  • 승인 2022.04.29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액 이용한 알츠하이머 치매 조기진단 및 병기 모니터링 연구개발에 착수

다차원 다중진단 검사 POCT 방식으로 30분 이내에 정확한 수치로 진단

현장진단 기반의 체외 면역진단 벤처기업인 ㈜앱솔로지(대표이사 조한상)는 알츠하이머 조기진단 및 병기 모니터링 제품 개발로 ‘2022년도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사업’의 신규지원 대상과제 최종 대상자에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4월 29일 밝혔다.

과기부, 산업부, 복지부, 식약처 등 여러 정부부처가 합동으로 예산을 확보해 의료기기에 대한 R&D부터 임상, 인허가 및 제품화까지 지원하는 이번 사업에서 앱솔로지는 ‘시장 친화형 글로벌 경쟁력 확보 제품 개발’ 분야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앱솔로지는 ㈜피플바이오사, 분당서울대병원과 협력해 ‘혈액을 이용한 알츠하이머 조기진단 및 병기 모니터링을 위한 고감도 현장형 면역분석 플랫폼 개발’을 위한 본격적인 연구에 착수한다.

앱솔로지가 확보한 과제 예산은 향후 4년간 총 45억원으로, 이 중 정부로부터 받는 연구개발비는 약 37억원이다.

앱솔로지는 최근 개발에 성공한 ‘초고감도 체외진단 플랫폼 앱솔 HS’를 통해 알츠하이머, 치매를 조기 진단하는 임상실험을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식약처 허가를 신청한 상태다. 초고감도 플랫폼은 이미 상용화 단계에 있다.

앱솔로지는 이번 과제에 성공한다면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에 대한 정밀 진단 및 치료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동 연구를 진행하게 될 ㈜피플바이오는 혈액을 이용한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 기술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뇌질환 및 변형단백질 질환 분석에서 독보적인 기술을 가지고 있는 코스닥 상장사다.

치매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인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김상윤 교수는 임상검체 확보 및 플랫폼의 임상적 유효성 평가를 담당하게 된다.

전 세계 치매환자는 2018년 기준 5천만명으로 매 3초마다 신규환자가 발생하며, 관리 비용은 연간 1조달러에 육박한다.

2030년에는 이 숫자가 2배, 2050년에는 1억5천만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될 것으로 예측된다.

우리나라만 해도 81만6천명(2019년 기준, 60세 이상), 유병률은 7.21%나 되는 심각한 고령화 사회의 질병이다.

The World Alzheimer Report 2018
The World Alzheimer Report 2018
2019년도 중앙치매센터 연차보고서
2019년도 중앙치매센터 연차보고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