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1-30 20:03 (수)
"시각 장애 진단에 전기생리학 검사 포함돼야"
상태바
"시각 장애 진단에 전기생리학 검사 포함돼야"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2.04.0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경식 한국임상시각전기생리학회장, 전기생리학 검사 과정 표준화 위해 노력
최경식 회장
최경식 회장

 

“시각 장애 진단과 후유장해 진단에 전기생리학 검사가 포함되도록 하고, 전기생리학 검사 과정의 표준화를 위해 국제적 표준지침을 홍보하고자 한다.”

최경식 한국임상시각전기생리학회 회장(순천향대 서울병원 안과 교수)은 3월 31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향후 학회 운영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최 회장은 “전기생리 분야는 질환의 진단과 시(視)기능 평가에 중요한 부분을 담당하여 왔으나 최근 영상장비의 발달로 시각전기생리 검사의 중요성이 간과되어 임상에서의 역할이 점차 축소되는 상황”이라며 “임기 중 시각전기생리 검사의 중요성을 알리고, 전공의 수련과정 중 전기생리 검사에 대한 교육은 물론, 임상 연구사업 추진, 학술 활동의 다변화를 통해 학회의 발전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시각 장애는 시력과 시야의 손상 여부를 판단해 등급을 판정하고 있다. 하지만 시력 및 시야검사 모두 자각적 검사라 판정에 따른 분쟁이 발생할 수 있다.

최 회장은 “해부학적으로 이상소견을 보이지 않지만 설명할 수 없는 시력저하 등의 증상을 호소할 때는 꾀병 혹은 히스테리 등의 기능성 시각장애 등을 철저히 감별하기 위해서 다국소망막전위도검사, 다국소시유발전위검사 등의 전기생리학검사를 하는 것이 평가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기생리학검사는 아직 지정된 검사장비가 없어 노후하고 국제기준에 맞지 않는 검사를 실시해 건강보험 재정 손실과 환자 및 심사자의 불편을 야기할 수 있다.

이에 학회는 전기생리학 검사의 표준화에 연구를 진행해 향후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한 전기생리학검사의 국제표준지침에 따른 검사과정을 교육영상으로 제작해 학술대회에서 참가자들에게 제공 중이라고 소개했다.

정상인과 시각 장애 환자의 차이를 감별하기 위해 학회 차원에서 검사 장비별 정상치 측정 및 정상 판독 범위를 제안 할 예정이다.

최 회장은 전기생리학 검사 장비 웨비나를 개최해 “전기생리학 검사 장비별 표준화된 검사 과정을 시연하고 검사 중 오류를 줄이는 방법 및 검사결과 판독 시 주의할 점을 강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임상시각전기생리학회는 임상시각전기생리학에 관심있는 안과 의사들을 대상으로 서로의 지식과 임상적 경험을 나누고, 학문적 발전과 회원 간 상호교류를 위해 2005년에 설립됐다. 정회원 115명, 비정회원 73명, 전공의 113명 등 3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