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1 12:12 (금)
젊은 가임기 여성, 자궁내막증 급격히 증가
상태바
젊은 가임기 여성, 자궁내막증 급격히 증가
  • 병원신문
  • 승인 2022.03.2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가임력 보존 위해 자궁내막증 조기 진단과 치료 중요
의정부성모병원 김현경 교수, ‘Journal of Epidemiology’에 논문 게재

최근 국내 15~24세의 비교적 젊은 여성에서의 자궁내막증 발생률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내막증이란 자궁내막조직이 자궁 밖, 즉 복강 내 또는 난소 등에 존재하는 질환으로, 수술적 진단 없이 영상학적 검사나 신체 진찰만으로는 진단을 내리기 어려운 질환이다.

현재까지 골반통이나 난임 등의 증상을 보이는 자궁내막증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연구는 있었으나, 고위험군이 아닌 일반 여성들을 대상으로 하는 대규모 역학조사는 없었기에 국내 자궁내막증의 대한 정확한 유병률과 발생률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려져 있지 않다.

이에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산부인과 김현경 교수<사진> 연구팀은 2002년부터 2013년까지 12년간 연도별 약 100만 명의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 코호트 자료를 이용해 15~24세 가임기 여성 중 자궁내막증 진단을 받은 환자를 조사해 자궁내막증의 유병률 및 발생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15~19세 여성의 자궁내막증 발생률은 2003년 1,000명당 0.24명에서 2013년 1,000명당 2.73명으로, 20~24세 여성에서는 1,000명당 1.29명에서 2013년 1,000명당 2.71명으로 비교적 젊은 여성군에서 자궁내막증 발생률이 급격히 증가한 사실을 확인했다.

자궁내막증 발생률
자궁내막증 발생률

이번 연구의 제1저자로 참여한 김현경 교수는 “이번 연구가 한국 가임기 여성의 자궁내막증의 유병률과 발생률을 처음으로 밝힌 대규모 역학연구로서, 15~24세 비교적 젊은 여성에서의 자궁내막증 발생률이 급격하게 증가함을 알 수 있었다”며 “여성의 가임력 보존을 위해 자궁내막증의 조기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연구는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저널인 ‘Journal of Epidemiology’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