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2 15:34 (일)
임상신경생리학회, 3월 18~19일 온라인 추계학술대회 개최
상태바
임상신경생리학회, 3월 18~19일 온라인 추계학술대회 개최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3.14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준 신경생리검사 및 선도적 검사와 치료’ 주제로

대한임상신경생리학회(회장 서대원)가 오는 3월 18(금)~19일(토) 양일간에 걸쳐 ‘Standards and Frontiers in Neurophysiology(표준 신경생리검사 및 선도적 검사와 치료)’를 주제로 2022년도 제26차 춘계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임상신경생리는 진단 면에서 말초신경계 질환을 위한 신경전도와 근전도, 중추신경계 질환을 위한 뇌파와 유발전위, 그리고 다양한 뇌신경계질환을 위한 수면다원검사, 어지럼증검사, 자율신경검사, 뇌혈류 및 신경초음파검사의 기본이 되며, 치료 면에서 뇌자극술의 토대가 된다.

임상신경생리학회는 ‘바른 신경생리검사를 통한 국민 뇌신경 건강 선도’라는 슬로건 하에 여러 노력을 해오고 있다. 특히 작년 어려운 여건에서도 임상신경생리 지침서 2판 출간, 신경생리검사 워크숍, 신경생리검사 인증의 시험 확대, Annals of Clinical Neurophysiology 잡지 발행, 웹진 발간 등 관련 분야에서 선도적 활동을 지속해왔다.

대한임상생리검사학회와 공동으로 온라인 개최하는 이번 춘계학술대회에서는 실제적인 표준 신경생리검사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 뇌기능 평가법, 전정 자율신경생리, 그리고 균형과 보행장애에서의 디지털 치료에 대한 선도적 내용의 강연이 진행된다. 아울러 여러 회원들의 우수 연제 발표 및 지난 학회 학술연구비 지원 분야인 환자 기반 근육병 레지스트리 구축에 대해서도 발표가 이뤄진다.

서대원 회장(삼성서울병원 신경과 교수·사진)은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서 코로나19 위기 후 새로이 도래하는 시대에 더욱 중요해지는 임상신경생리분야의 선도적 검사들과 치료법들을 알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임상신경생리 담당자인 의사와 의료기사 그리고 기초 연구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최신지견을 교류하고 배워 한 차원 더 높은 발전을 이룰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 사전등록 신청은 학회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대한의사협회 온라인 연수평점(18일 5점, 19일 3점)이 인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