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2 15:34 (일)
‘퇴행성 뇌질환 판별법’ 특허 출원
상태바
‘퇴행성 뇌질환 판별법’ 특허 출원
  • 병원신문
  • 승인 2022.03.1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성모병원 변선정 교수, 환자 걸음걸이로 판별법 개발

환자의 걸음걸이 정보로 파킨슨병, 알츠하이머치매, 루게릭병 등 퇴행성 뇌질환을 판별하는 방법이 개발돼 주목된다.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변선정 교수<사진> 연구팀은 퇴행성 뇌질환을 쉽게 판별하기 위한 방법을 연구한 끝에 ‘환자의 스마트 인솔(Insole·신발 안창)에서 수집된 보행 정보를 활용한 퇴행성 뇌질환 판별법’을 개발해 특허 출원했다고 3월 10일 밝혔다.

현재 퇴행성 뇌질환을 조기에 판별하고 그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의사가 정기적으로 환자를 모니터링하는 방식이 주를 이루고 있다. 그러나 MRI, PET(양전자 방사 단측 촬영법, Positron emission tomography) 등 고가의 검사가 필요할 뿐만 아니라 수시로 병원에 내원하는 등 신체적·경제적으로 환자의 부담이 동반된다.

보행정보를 활용해 퇴행성 뇌질환 판별법을 개발한 변선정 교수는 “걸음걸이 이상은 파킨슨병이나 치매 등 다양한 퇴행성 뇌질환과 관련성이 밝혀져 있다”며 “기존의 복잡한 절차 없이 단순히 걸음걸이를 통해 제공되는 데이터를 가지고 퇴행성 뇌질환 고위험군을 판별할 수 있어 환자들에게 경제적·시간적으로 편의성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코로나 19 팬데믹 상황같이 비대면 모니터링이 필요한 상황에 용이하게 사용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서 “파킨슨병 증상인 파킨슨증의 경우, 정상노인과 파킨슨증 노인을 예측정확도 98.1%(AUROC)로 감별해낼 뿐 아니라, 파킨슨증의 원인에 따라 혈관성 파킨슨증과 퇴행성 파킨슨증을 세부적으로 구분해내는 정확도도 83.2%로 높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