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2 16:53 (금)
당뇨발 치료와 우울증 발생의 상관관계 밝혀
상태바
당뇨발 치료와 우울증 발생의 상관관계 밝혀
  • 병원신문
  • 승인 2022.03.07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서울병원 족부&당뇨발센터, 절단 치료가 보존 치료 비해 발병률 낮아
원성훈 교수
원성훈 교수

당뇨합병증으로 인한 당뇨발 치료 시 절단 치료가 지속적인 보존치료에 비해 우울증 발생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당뇨발 치료 시 절단은 치료의 실패로 여겨지고 있다. 하지만, 적절한 시기의 절단은 치료 기간을 단축시키고, 지속적인 보존치료의 부작용 등을 막을 수 있으며, 특히 우울증 등의 정신질환의 발병률을 낮출 수 있다는 얘기다.

원성훈 순천향대서울병원 족부&당뇨발센터 연구팀(천동일, 김재형, 강은명, 안치영, 민태홍, 김상영, 조재호, 이영)이 최근 당뇨발과 우울증의 관계를 조사해 논문으로 발표했다.

연구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HIRA) 메디케어 청구 데이터 중 2011년부터 2016년까지의 당뇨발 및 우울증 장애 코드를 사지 보존군과 절단군으로 나눠 분석했다.

우울증 발병률은 환자의 인구통계학적 변수를 기반으로 분석하였고, 동반질환은 Charlson 동반질환지수(CCI)를 사용해 평가했다.

우울증의 1년, 3년, 5년 발병률을 비교한 결과 사지 보존군에서는 각각 10.1%, 20.4%, 29.5%였고, 절단군에서는 각각 4.5%, 8.2%, 11.5% 였다.

다른 위험 요인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여성이 남성에 비해 우울증 발병률이 높았고, 동반질환지수가 높을수록, 사지보존군에서 보존치료의 기간이 길수록 우울증 발병률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성훈 교수는 “당뇨발 환자의 우울증은 절단이라는 하나의 강렬한 사건이 아니라, 당뇨발 상처의 빈번한 재발과 만성화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이며, 특히 앞으로의 치료 과정에 대한 불확실성이 많은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치료 방법을 결정할 때 만성적이고 불확실한 긴 치료 기간이 환자의 기분장애에 영향을 줄 수 있음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절단이 당뇨발 환자의 우울증 발병률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까?(Does Amputation Negative Influence of Depression in Diabetic Foot Patients? A Population-Based Nationwide Study)’라는 제목으로 SCIE급 국제학술지 <'Applied Sciences', IF 2.679>에 2022년 2월 4일 게재되었다.

한편,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은 2019년부터 족부&당뇨발센터를 활발히 운영하고 있다. 당뇨발학회가 인증한 센터이고, 내분비내과, 신장내과, 감염내과, 성형외과, 정형외과, 외과, 영상의학과, 흉부외과, 재활의학과, 통증의학과 등 10여개 진료과 전문의가 협진으로 환자에게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