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1 15:45 (목)
천식·COPD 중복 질환 악화 위험, 아시아인 약 2배 높아
상태바
천식·COPD 중복 질환 악화 위험, 아시아인 약 2배 높아
  • 병원신문
  • 승인 2022.02.14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성모병원 이진국 교수팀, 인종별 유병률 및 악화 위험 분석
아시아인, 비히스패닉계 백인, 아프리카계 미국인 유병률 비슷
전 인종 모두 흡입 스테로이드 치료하면 악화 위험 유의하게 감소

인종별 천식·COPD 중복 질환 악화 위험을 분석한 결과 동양인이 다른 인종보다 악화 위험이 약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호흡기내과 이진국 교수(교신저자), 조용숙 교수(제1저자) 연구팀이 진단 및 치료 기준이 정립되지 않은 천식-만성폐쇄성 폐질환 중복(Asthma-COPD overlap, ACO) 환자군을 대상으로 동일한 진단 기준을 적용해 연구한 결과 인종과 상관없이 비슷한 유병률을 보였으며 ACO 환자군은 COPD 단독 환자군에 비해 높은 악화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서울성모병원 호흡기내과 이진국 교수, 조용숙 교수
왼쪽부터 서울성모병원 호흡기내과 이진국 교수, 조용숙 교수

젊었을 때 천식이 있던 환자가 흡연을 지속하게 되면 만성폐쇄성폐질환이 발병하게 된다. 이 경우 환자는 두 가지 질환의 특징을 동시에 가지게 되고 이를 천식 만성폐쇄성폐질환 중복(Asthma COPD overlap, ACO)이라고 지칭한다.

이진국 교수팀은 과거 연구를 통해 ACO 환자군에서 흡입스테로이드의 사용이 악화 위험을 줄여주는 것으로 보고한 바 있지만 아직까지 ACO 환자군에 대해서는 단일화된 진단 기준이 존재하지 않아 연구에 따라 유병률 및 특징, 예후가 서로 상이하게 보고되고 있다.

이에 연구팀은 국내 및 미국의 COPD 코호트(3,992명)를 통해 각 코호트에서 1,568명(아시아인, Asian)과 2,424명(비히스패닉계 백인, non-hispanic White 1,901명, 아프리카계 미국인, African American 523명)을 대상으로 기관지 확장제 흡입 후 폐기능이 15% 및 400ml 이상으로 증가하거나, 말초 혈액 호산구가 300/μl 이상인 경우를 ACO로 정의했다.

특히 ACO의 유병률은 17.4%~23.8%(아프리카계 미국인 17.4%, 비히스패닉계 백인 21.4%, 아시아인 23.8%)로 확인됐으며 1년간 추적한 결과 악화는 아시아인 48.4%, 비히스패닉계 백인 28.2%, 아프리카계 미국인 22%에서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같은 인종 내 ACO 환자군과 ACO가 아닌 COPD 환자군 사이의 악화 위험비교에서는 아시아인과 비히스패닉계 백인 ACO 환자군에서 COPD 단독 환자군에 비해 악화 위험이 유의하게 높았다.

또한 흡입 스테로이드를 사용한 경우 전체 ACO 환자군에서 악화 위험을 유의하게 감소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진국 교수는 “그동안 학계에서는 ACO 진단 및 치료 기준이 정립되어 있지 않아 전문가마다 의견이 엇갈려왔고 흡입스테로이드 치료의 역할에 대해서도 임상적 근거가 부족한 실정이다”며 “국내외 대규모 코호트를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동일한 진단 기준을 따를 경우 ACO의 유병률은 인종에 상관없이 비슷하고 ACO 가능성이 높은 환자군에서 흡입스테로이드를 포함하는 치료가 악화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음을 밝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Frontiers in Medicine’에 최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