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18 08:40 (수)
코로나19에도 응급 뇌혈관질환 효과적으로 대응
상태바
코로나19에도 응급 뇌혈관질환 효과적으로 대응
  • 병원신문
  • 승인 2022.01.17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평성모병원, 코로나19 유행 전후 응급 혈전제거술 결과 분석
영상 진단 소요시간 증가했지만 시술까지 총 시간과 결과는 차이 없어

코로나19 여파에도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의 뇌혈관질환 응급 대응은 별다른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 내 코로나19 방역 강화 상황에서도 분초를 다투는 응급 뇌혈관질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것.

코로나19 방역 강화로 응급의료센터에 내원하는 환자들의 진료절차가 복잡한 상황에서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신경외과 은진·박해관 교수 연구팀이 병원 응급의료센터를 방문한 뇌혈관 폐색을 동반한 급성 뇌경색 환자 88명을 대상으로 방역 강화 전과 후의 혈전제거술 소요 시간과 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은평성모병원은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되던 2020년 3월부터 응급의료센터를 내원하는 모든 환자들을 대상으로 중증도 분류를 더욱 강화하고 이 과정에서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한 시술이나 수술이 필요한 환자의 경우 곧바로 음압격리실에 격리하고, 선제적으로 가슴 엑스레이 촬영 및 기침, 감기, 발열 증상을 확인한 뒤, 응급 시술이나 수술 중 의료진이 Level D 보호장구를 착용한 상태에서 처치하는 방식으로 응급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왼쪽부터 은평성모병원 신경외과 은진·박해관 교수
왼쪽부터 은평성모병원 신경외과 은진·박해관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방역체계가 본격적으로 강화된 시점인 2020년 3월 이전에 뇌혈관 폐색을 동반한 급성 뇌경색으로 응급의료센터를 찾은 환자 45명과 새로운 방역체계를 가동한 2020년 3월~12월까지의 환자 43명의 치료 과정을 분석한 결과 두 기간 모두에서 혈전제거술 시행까지 걸리는 소요시간과 시술 결과에는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세부적으로 환자들이 내원 후 영상 진단까지 걸리는 시간은 코로나19 유행 전 중앙값(median)을 기준으로 14분이었으나 방역이 강화된 후 코로나19 연관 증상이 있는 환자들의 경우 28.5분으로 증가했다.

그러나 내원 후 혈전제거술이 이뤄질 때까지의 시간은 각각 145분과 140분, 시술 시간은 각각 60분과 43분으로 조사됐으며 환자가 병원에 도착한 후 뇌혈관 혈전을 완전히 제거하는데 걸리는 전체 시간도 209분과 189분으로 방역 강화로 인한 지연은 없었다. 또, 뇌경색 시술 후 예후를 나타내는 점수 척도에서도 두 그룹에서는 차이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은평성모병원 신경외과 은진 교수는 “뇌혈관 폐색은 골든타임 내에 치료를 시행해야 환자의 생명을 지키고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응급 질환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시간과의 싸움에서 의료진이 절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에 처해있다”면서 “강화된 감염관리 절차에 따라 영상 진단이 이뤄지는 시간이 평소보다 더 소요됐지만 의료진 간에 약속한 체계적인 대응을 통해 시술의 전체적인 시간을 줄였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신경외과 박해관 교수는 “코로나19를 비롯해 향후 감염병이 주기적으로 유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응급의료센터 내원 환자들의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한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논의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SCI급 학술지 대한신경외과학회지(Journal of Korean Neurosurgical Society) 2021년 12월 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