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9 18:47 (목)
‘수술 전 안구건조증의 처치’백내장 수술 효과 높여
상태바
‘수술 전 안구건조증의 처치’백내장 수술 효과 높여
  • 병원신문
  • 승인 2021.12.15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천대 길병원 안과 김동현 교수팀, 백내장 환자 105명 대상 연구 진행

백내장 수술 전 안구건조증 처치를 한 환자의 수술 결과가 처치를 받지 않은 환자에 비해 더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안구건조증 처치를 수술 후가 아닌 수술 전에 시행한 연구로는 최초이다.

가천대 길병원 안과 김동현 교수, 김진수 전공의는 백내장 수술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 전 안구 건조증을 적극적으로 2주간 치료한 결과, 수술 후 인공 수정체 도수 예측의 정확성이 유의하게 향상됐다고 밝혔다.

백내장 수술은 고령화 사회 속 지속적으로 증가추세에 있으며, 치료 시 환자의 정확한 인공수정체의 도수를 예측하는 것이 수술 후 선명한 시력을 얻는 데에 필수적이다.

특히 최근에는 노안 교정 인공수정체 등 프리미엄 인공수정체가 많이 사용되는데, 이 때 도수 예측은 더욱 중요한 부분이라 할 수 있다.

김동현 교수는 “안구건조증은 그 자체가 환자에게 불편감을 줄 뿐만 아니라, 백내장 수술 전 각막 계측 검사에 오차를 일으켜 인공수정체의 도수 결정에 오차를 유발한다”며 “최근 증가하고 있는 백내장 수술에서 술전 안구건조증에 의한 각막의 계측 오차는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는 총 10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안구건조증 치료제로 많이 사용되는 점안 스테로이드 제제와 점안 싸이클로스포린 제제 치료, 그리고 눈꺼풀 세척을 수술 전 2주간 시행한 A군(52명)과 시행하지 않은 B군(53명)을 대상으로 평균 절대 오차(MAE), 술 후 큰 굴절 이상(0.75D 이상)의 빈도 등을 살펴봤다.

연구 결과, A군의 평균 절대 오차(MAE)는 0.23±0.19D(SRK/T 도수공식), 0.24±0.19D(Barrett Universal Ⅱ 도수공식)인 반면, B군은 0.42±0.33D(SRK/T 도수공식), 0.38±0.34D(Barrett Universal Ⅱ 도수공식)로, 수술 전 처치가 이뤄진 A군의 평균 절대 오차가 B 군에 비해 유의하게 적었다.

또한 술후 큰 굴절 이상의 경우, SRK/T 도수공식에서 A군은 2명(3.8%), B군은 9명(17.3%)에서 발생해 처치군의 술후 큰 굴절 이상 빈도가 매우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다른 도수공식인 Barrett Universal Ⅱ에서도 술후 큰 굴절 이상 빈도는 A군에서는 1명(1.9%)인 반면, B군에서는 8명(15.4%)에 달했다.

사용된 안약들은 환자들이 간단히 사용할 수 있었으며 특별한 부작용은 없었다.

김동현 교수는 “백내장 수술 후의 안구건조증의 악화와 관리에 대한 연구는 많지만, 수술 전 안구건조증에 대한 적극적 처치가 수술 후 향상된 굴절 예측도를 보여준다는 것에 이번 연구의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Improved accuracy of intraocular lens power calculation by preoperative management of dry eye disease‘라는 제목으로 안과 유명 SCIE 저널인 'BioMed Central ophthalmology' 최근 호에 게재돼 주목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