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0 16:59 (금)
한양대병원, 코로나19 확진 산모 미숙아 출산 성공
상태바
한양대병원, 코로나19 확진 산모 미숙아 출산 성공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1.12.06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중한 상태에서 신속한 응급수술 진행…산모와 신생아 모두 건강

한양대학교병원(병원장 윤호주)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실신과 호흡곤란 증세로 응급실에 실려 온 고령 산모 A씨(41)에게 응급 제왕절개 수술을 시행, 28주 미숙아(남아 1,480g)의 안전한 출산을 도왔다.

국내외에서 코로나19 확진 산모를 대상으로 한 제왕절개 수술 성공 사례는 많았지만, 임신 제2삼분기(14~28주차) 확진자 산모의 수술 성공 사례는 극히 드문 일이다.

지난 12월 6일 산모 A씨는 건강을 회복해 퇴원했고, 미숙아도 코로나19 음성 진단을 받고 신생아 집중치료실에서 안전하게 전문 의료서비스를 받고 있다.

한양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로 내원했을 당시 산모는 기도 삽관이 필요할 정도로 위중했고, 태아의 상태도 한시가 급한 상태였다.

A씨는 11월 11일부터 가래를 동반한 기침 증상으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택에서 결과를 기다리던 중 증상이 심해졌다.

급기야 11월 14일 새벽에 실신해 한양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로 내원하자마자 음압격리 병실로 옮겨졌다.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의 진행과 산소요구량 증가로 산모의 안전한 치료와 태아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제왕절개를 지체할 수 없다고 판단한 한양대병원 의료진들은 응급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했다.

제왕절개를 통한 미숙아 출산은 여러 진료과가 참여하는 데다가 산모와 태아의 안전, 병원 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철저한 준비를 끝마친 후 수술을 진행했다.

수술에는 산부인과(최중섭·금지현 교수), 소아청소년과(박현경·안자혜 교수), 응급의학과(강형구·오재훈 교수), 마취통증의학과 등이 참여했다.

집도의인 최중섭 교수는 “태아가 28주밖에 안 된 미숙아여서 수술을 결정하기 쉽지 않았지만, 산모의 산소포화도가 점점 감소해 기도 삽관을 결정해야 할 정도로 위급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숙련된 전문 의료진들이 레벨D 방호복을 착용하고도 훌륭한 팀워크를 발휘해 산모와 태아의 생명을 모두 구할 수 있었다”며 “미숙아가 건강하게 퇴원할 수 있을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