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17 19:25 (월)
지역 암환자 치료의 현재와 미래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지역 암환자 치료의 현재와 미래 심포지엄 개최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1.11.3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암센터 지정 10년, 수검률·자체충족률 등 변화 분석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김양우) 인천지역암센터 지정 10년을 기념하고 인천 지역 암 치료의 현재와 미래를 살펴보기 위한 심포지엄이 11월 29일 가천대 길병원 가천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심포지엄은 가천대 길병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반 시민에게도 생중계됐다.

이번 심포지엄은 올해로 지정 10년을 맞이한 인천지역암센터의 주요 사업 성과를 소개하고, 다양한 공익사업을 통한 실제 암검진 수검률의 변화, 지역 암환자의 자체충족률 등 변화상을 확인하고자 마련됐다.

이태훈 가천대 길병원 의료원장은 환영사에서 “인천지역암센터는 지난 10년 동안 인천시민과 암환자의 암예방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국가암관리사업을 적극 수행해 왔으며, 그 결과 인천 지역의 국가암검진 수검률이 10년 전에 비해 6% 이상 상승한 점은 내세울만한 성과”라고 말하며 “이번 심포지엄이 환자 중심의 암환자 관리, 빅데이터를 활용한 치료제 개발 등 앞으로의 과제를 공유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첫 번째 세션은 인천지역암센터 10년 성과를 주제로 임정수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본부장이 ‘국가암관리사업 주요 지표로 본 인천지역암센터 성과’를 발표했다. 임 본부장은 2020년 7월까지 인천지역암센터 암관리사업부장을 역임한 바 있다. 발표에 따르면, 인천 지역의 암 수검률과 암예방 실천율(금연, 절주, 걷기를 실천하는 사람의 분율)이 동반 향상됐고, 특히 6대 다빈도암의 자체충족률(암환자가 거주 지역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는 비율)이 높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임 본부장은 “인천 지역 6대 다빈도암의 자체충족율은 2011년 65.6%에서 2020년 70.2%로 높아졌다”며 “접근성 확대와 질 향상의 방향에서 의미있는 성과”라고 설명했다.

반면, 인천지역의 진료권별 자체충족률로 분석했을 때는 남동·연수권역 충족률이 72%인데 반해, 서구·강화군권역의 충족률은 59.8%로 격차가 있었다. 임 본부장은 “인천 권역간 의료기관 이용 편차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는 앞으로 인천지역암센터가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분석했다.

두 번째 발표에서는 이재훈 인천지역암센터소장이 ‘진료·연구 성과로 본 인천지역암센터 성과’를 발표했다. 이 소장은 “인천지역암센터 의료진들의 2011~2013년 평균 논문수보다 2019~2020년 논문수가 약 100건 증가했으며, 논문의 영향력을 나타내는 인용지수 역시 3점대에서 5점대로 크게 향상됐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조주희 성균관대 융합의과학원 교수(미래 암환자 케어 방향과 과제-삶과 치료의 균형)와 정재훈 가천의대 예방의학과 교수(암 빅데이터 플랫폼과 공통데이터 모델을 활용한 암환자 관리와 치료제 개발), 김찬혁 카이스트 생명과학과 교수(차세대 CAR-T 세포 기반의 암치료제)가 각각 주제발표를 했다.

조주희 교수는 주제 발표에서 “암환자들이 치료를 받으면서도 일상을 방해받지 않고, 치료 후에 조금 더 빨리 일상에 복귀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야 하는데, 삶과 치료의 균형에 있어 병원의 역할이 무엇인가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하며 디지털 기술의 이용을 방법으로 제시했다.

한편, 인천지역암센터는 2011년 지역암센터 지정 이후 지역사회와 연계한 암관리사업을 수행해 오고 있다. 암 환자의 신체적·정서적 고통 경감과 일상회복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10년간 2867회 운영하고, 원내외 암 예방 교육을 522회 실시했다. 백령도·연평도 등 찾아가는 도서지역 암 예방 교육 및 봉사를 75회 시행하고 중·동·강화군 보건소와 연계한 암환자 프로그램도 219회 시행했다.

김양우 가천대 길병원장은 “어디서나 암 걱정 없는 건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국가적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지난 10년의 성과를 토대로, 향후에도 거점기관의 역할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