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25 16:37 (화)
‘제1회 순천향 임상 마이크로바이옴 심포지엄’ 성료
상태바
‘제1회 순천향 임상 마이크로바이옴 심포지엄’ 성료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1.11.2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주관, 신약 개발 현황과 현재 진행 중 연구과제 소개
신응진 순천향대 부천병원장이 ‘제1회 순천향 임상 마이크로바이옴 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신응진 순천향대 부천병원장이 ‘제1회 순천향 임상 마이크로바이옴 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병원장 신응진) 주관으로 열린 ‘제1회 순천향 임상 마이크로바이옴 심포지엄’이 27일 서울시 강서구 메이필드호텔 이원룸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Microbiome old concepts & new challenges’를 주제로 열린 이번 심포지엄에는 지놈앤컴퍼니 김지완 연구소장, 녹십자지놈 송주선 부장, 순천향 PMC(프로바이오틱스 마이크로바이옴 융합연구센터) 송호연 센터장, 고려대 생명공학과 최해웅 교수 등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연구를 선도하는 국내 연구진과 순천향대 의과대학 임상 교수들이 모여 국내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 현황과 현재 진행 중인 연구 과제에 대해 발표했다.

특히 ‘미래 마이크로바이옴 진단과 치료법 개발’을 위해 임상의 및 연구 교수, 관련 기업이 한자리에 모여 의견을 나누는 새로운 형태의 심포지엄이 진행되어 참석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신응진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이 ‘장뇌축 마이크로바이옴 공동연구’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장뇌축 관련 질환의 치료 후보 물질과 신약 개발에 힘써, 난치 질환 극복 및 미래 의학을 선도하는 순천향대 부천병원이 되자”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학 부천병원은 지난 10월 국내 최초로 ‘장뇌축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센터’를 개소하고, 관련 전문 기업과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향후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및 미래 의학을 선도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