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17 19:25 (월)
정부, 중증환자 병상 운영 효율화 나서
상태바
정부, 중증환자 병상 운영 효율화 나서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1.11.1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 병상 신속하게 확보 및 중환자실 회복환자 전원 따른 인센티브도 강화

 

정부와 수도권 상급종합병원들이 코로나19 환자 추가 병상을 신속하게 확보하기로 했다. 또 중환자실 병상 확보를 위해 회복기 환자의 전원에 대한 인센티브도 강화키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1월 19일 오전 정영호 대한병원협회장과 대한의사협회, 수도권 22개 상급종합병원장 등이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하고 수도권 중환자 증가에 따른 의료대응 강화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정부와 병원계는 이미 발령된 행정명령에 따라서 준중증병상 454개와 중증병상 692개 확충을 서둘러 확보키로 했다.

행정명령 외에도 전담병원들을 추가 지정해 670여 개의 전담병원 병상도 추가로 확충할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특히 중증환자를 중심으로 병상을 좀 더 효율적으로 운영키로 의견을 모았다.

각 의료기관에서도 코로나 중증환자 치료에 의료인력을 우선 배정하기로 했으며, 중수본 차원에서도 중환자실 근무경험이 있는 간호사 등의 의료인력 지원을 확대키로 했다. 현재 1,312명의 의료인력을 확보 중이며, 특히 중환자실 즉시 근무가 가능한 의료인력을 505명 확보한 상태다.

또 중환자실 치료가 꼭 필요한 환자 위주로 입원이 이뤄지도록 배정과 평가를 강화한다. 치료가 종료됐거나 경증환자로서 중환자실 입원이 필요없는데도 전원이나 퇴원을 거부하는 경우 비용을 자부담시키기로 했다.

이러한 평가는 국립중앙의료원과 중환자의학회의 협조를 받아 실시하며, 회복기 환자의 전원에 대한 인센티브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병상을 공동으로 활용하는 등 병상의 활용도도 높이기로 했다.

환자 상태를 고려해 1시간 이내 이송 가능한 지역을 원칙으로 비수도권의 병상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한편 의료기관 자율적 판단 하에 병실당 입원 가능한 환자수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비용지원도 확대키로 했다.

이와 함께 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병원과 같은 고령층 취약시설에 추가접종과 방역관리를 한층 더 강화, 입원 환자와 입소자를 대상으로 추가접종을 집중적으로 실시해 11월 26일까지 접종을 완료할 예정이다. 접종 완료자에 한해 허용되던 대면 면회를 11월 18일부터 잠정적으로 금지하고 수도권 시설 종사자에 대해서는 주 2회 PCR 의무검사와 더불어 매일 신속 항원검사를 실시한다.

이밖에 재택치료를 더 활성화하기 위해 지원을 확대하고 업무절차를 개선, 재택치료자를 관리하는 의료기관을 지역의사회 등 동네의원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응급상황이 아닌 단기 입원 등의 경우 구급차 대신 자기 차로 이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보건소별로 재택의료관리를 위한 인력을 한시적으로 지원하는 등의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오주형 상급종합병원협의회장(경희대병원장), 권덕철 장관(사진 왼쪽부터)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오주형 상급종합병원협의회장(경희대병원장), 권덕철 장관(사진 왼쪽부터)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1월 19일 서울본관에서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중증 병상에서 치료를 받다가 호전되거나 감염력이 약화된 경우 준중증병상 또는 재택으로 이송이 돼야 하는데 현장은 그렇게 작동되지 않고 있다”며 “행정명령을 통해 확보할 준중증, 중등증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혹은 재택으로 신속하게 전원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재원의 적정성 평가와 함께 전원에 따른 인센티브도 더 강화하는 한편 신속한 이송체계 구축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브리핑에 배석한 오주형 상급종합병원협의회장(경희대학교병원장)은 수도권과 비수도권 경계 없이 중환자 병상을 통합 관리키로 한 것과 관련해 “수도권에서 발생한 중증환자를 비수도권으로 전원 혹은 이송 조치하는 것은 수도권의 중증병상이 100% 찼을 때 비상상황을 고려한 것이지만 중증환자의 이송은 여러 가지로 어려운 점이 많다”며 “환자의 증상이 어느 정도 호전됐을 때 바로 스텝다운해서 준중증병상이나 중등증병상으로 이송할 수 있는 이송체계만 잘 갖춰지면 중환자 병상의 수용 능력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 보며, 그런 측면에서 중등증이나 준중증 환자를 비수도권으로 이송 전환하는 체계는 현재 상황에서는 바람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오주형 회장은 이어 “단계적 일상회복 과정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는 것은 비단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도 마찬가지”라며 “상급종합병원이 코로나 중증환자에 대해 최선의 진료를 제공하기 위해 2년 가까이 모든 의료자원을 총동원하고 있어 시설과 공간, 의료장비 확보는 물론 무엇보다 의료인력 확보가 가장 큰 어려움”이라고 강조했다.

오 회장은 이와 관련해 국무총리 주재 회의에서는 종합적인 지원대책에 대해 답을 들을 수 있었고, 향후 지속적으로 정부와 협의해 코로나라는 국가적 재난 사태에 힘을 합쳐서 이겨내기로 서로 의지를 모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