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6 22:24 (월)
AI 활용 뇌졸중 신경조절치료 개발 본격화
상태바
AI 활용 뇌졸중 신경조절치료 개발 본격화
  • 병원신문
  • 승인 2021.10.26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빈센트병원, 개인 맞춤형 신경조절치료 효과 검증 임상연구 돌입
성빈센트병원 재활의학과 임성훈 교수
성빈센트병원 재활의학과 임성훈 교수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재활의학과 임성훈 교수 연구팀이 인공지능(AI)을 이용한 뇌졸중 신경조절치료 개발을 위한 임상연구에 돌입했다.

연구팀은 최근 개발된 개인 맞춤형 경두개 직류자극 치료기기 경두개직류자극기(tDCS) ‘뉴로핏 잉크(NEUROPHET innk)’와 뇌영상치료계획 소프트웨어 ‘뉴로핏 테스랩(NEUROPET tES LAB)’을 활용해 뇌졸중 환자에서 인공지능(AI) 개인 맞춤형 신경조절치료의 효과를 검증한다.

이번 연구를 통해 연구팀은 환자의 두뇌 구조와 손상된 영역을 고려한 개인 맞춤형 경두개직류자극 치료가 아급성기 및 만성기 뇌졸중 환자의 상지 기능 회복을 극대화하는데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치료 효과 검증을 위한 임상연구는 뇌질환 인공지능(AI) 솔루션 전문기업 뉴로핏과 서울대병원과 공동으로 향후 2년간 진행될 예정이다.

임 교수는 지난 2019년부터 산학과제의 일환으로 뉴로핏 주식회사와 치료용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개발해 왔으며, 최근 해당 기기의 임상연구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마친 상태다.

임 교수는 “인공지능(AI)을 이용한 뇌졸중 신경조절치료는 최근 각광 받고 있는 개인 맞춤형 치료를 인공지능 기반의 테스랩 소프트웨어로 만들어 내는 것”이라며 “뇌졸중 분야에 새롭게 시도되는 치료법으로 향후 신경조절치료의 전환점을 가지고 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번 임상연구는 한국연구재단 ‘2021년 중견연구 지원사업’에 선정된 ‘뇌졸중에서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신경조철치료에 대한 연구’의 일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