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1-29 06:22 (월)
자주 체하는 소화불량 환자, ‘이 음식’은 피해야
상태바
자주 체하는 소화불량 환자, ‘이 음식’은 피해야
  • 병원신문
  • 승인 2021.10.2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지방·밀가루음식·커피’ 소화불량 · ‘탄산음료·양파·콩’ 복부 팽만 유발 가능성 높아
박형철 교수
박형철 교수

식사 후 불쾌한 포만감이 들거나, 조금 먹어도 금방 배가 부른다면 ‘기능성 소화불량’일 가능성이 있다. 배 위쪽(상복부)의 통증과 속 쓰림 등도 기능성 소화불량 증상이다. 상복부 팽만감이나 구역, 구토, 트림, 메스꺼움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특별한 원인 없이 3개월 이상 만성적이고 반복적으로 이런 증상이 있다면 전문의의 진료가 필요하다.

기능성 소화불량 원인은 명확치 않다. 위 운동 장애나 내장 과민성을 하나의 원인으로 추정한다. 불규칙한 식사습관, 과식, 빨리 먹는 습관 등도 영향을 미친다. 일산백병원 소화기내과 박형철 교수는 “소화불량 환자는 완치보다 증상 완화가 중요하다”며 “증상에 따라 위산분비 억제제, 위장관 운동 촉진제,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 위 기저부 이완제 등을 사용할 수 있고, 우울·불안증이나 스트레스로 인한 심리적인 요인이 있을 경우 이에 대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능성 소화불량증 진단기준

다음 중 하나 이상 증상이 포함될 것

①불쾌한 식후 포만감

②불쾌한 조기 만복감

③불쾌한 상복부 통증

④불쾌한 상복부 속쓰림

+

병력청취, 진찰 및 검사에서 증상을 일으킬만한

기질적 질환의 증거가 없을 것

‘고기·밀가루 음식·튀긴음식’ 식후 포만감, ‘커피·후추·초콜릿’ 명치 통증 유발

“소화불량 환자, 고지방식 피하고 증상을 유발 음식을 피해야”

소화불량 환자는 음식을 가려먹는 게 필요하다. 개인마다 차이가 있어, 소화불량을 유발하는 음식이 무엇인지 파악해 피해야 한다. 보통 고기나 튀긴 음식, 밀가루 음식(파스타, 케이크 등) 같은 고지방 음식이 소화불량 증상을 유발한다. 초콜릿, 커피, 탄산음료도 안 좋다. 복부 팽만감이 있는 사람은 콩류, 양파, 양배추를 피하는 게 좋다. 신 과일이나 감귤류 과일주스 등은 명치와 복부 통증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실제 브라질과 세르비아에서 기능성 소화불량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한 자료에 따르면 주로 살이 붉은 고기, 밀가루 음식, 튀긴 음식, 콩류, 초콜릿, 당류, 감귤류가 식후 포만감을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탄산음료, 양파, 콩, 바나나는 복부 팽만을 유발했다. 커피, 양파, 후추, 초콜릿 등은 명치 통증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까지 ‘소화불량’ 환자에게 명확한 추천 음식은 없다. 하지만 밀가루 음식보다는 쌀이 비교적 안전하다. 쌀은 소장에서 흡수돼 가스를 적게 생성, 복부 포만감이나 팽만감을 줄여줄 수 있다.

일산백병원 소화기내과 박형철 교수는 “음식과 소화불량 유발 연관성은 복잡해 명확하게 밝혀내기는 쉽지 않다”며 “우리나라와 미국의 공통적인 소화불량 환자의 식이 권고안에 따라 고지방식과 증상을 유발하는 특정 음식을 피하고,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국인 소화불량 환자 식이 권고안>

1. 일차적으로 본인이 섭취하였을 때 증상을 유발하는 음식은 피한다.

2. 과식이나 빨리 먹는 습관, 불규칙한 식사 등 나쁜 식사 습관은 소화불량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3. 지방이 많은 음식(기름진 음식)은 피한다.

4. 콩이나 양파 등은 소화불량 증상을 악화시킬 수도 있으며, 탄산음료, 초콜릿 등은 피하는 것이 좋다.

5. 유제품 (우유, 치즈, 요구르트 등)은 일부 환자에서 소화불량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6. 밀가루 음식보다는 쌀로 만든 음식이 증상을 덜 일으킨다.

7. 커피보다는 차를 마시는 것이 좋다.

8. 매운 음식을 평소 잘 먹지 않는다면 매운 음식을 섭취할 때 속쓰림과 소화불량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