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2 14:21 (목)
바이오 Core Facility 구축사업 착수
상태바
바이오 Core Facility 구축사업 착수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1.10.21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 바이오코어센터
7년간 101억 원 지원...신생 바이오 벤처기업 육성 계획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지난 4월 한국연구재단 주관 ‘바이오 Core Facility 구축 사업’에 선정되어, 10월 20일 오후 ‘헬스케어혁신파크 바이오 코어 센터(HIP Bio Core Center)’ 현판식을 열고 사업에 착수했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 바이오 코어 센터는 2021년부터 2027년까지 총 7년(1-3단계)의 사업기간 동안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101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바이오 분야 3년 이내 창업기업 총 10개(1-2단계 5개 기업, 3단계 5개 기업)를 대상으로 병원의 장비, 시설 뿐 아니라 교육·멘토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업 맞춤형으로 지원해 국내 신생 바이오 벤처기업을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8월 입주를 희망하는 바이오 분야 창업기업을 공개 모집하여 5개 기업을 선정했으며 선정된 기업은 사무공간, 연구공간, 의료인, 컨설팅사, 투자사 등 지정된 책임 멘토단의 멘토링 및 연간 2억 원의 연구비 등을 지원받게 된다. 현재까지 공간 사용 계약과 온라인 멘토링이 1회 진행됐으며, 매달 1회의 멘토링이 제공될 예정이다.

현판식에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백남종 원장을 비롯하여 김지수 의생명연구원장, 이학종 연구기획부장, 최병윤 바이오 코어 센터장과 입주기업 대표자들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백남종 분당서울대학교병원장은 “바이오 분야의 패러다임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고, 그 변화에 맞춰 국내 바이오 벤처기업을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하는 것이 국가정책의 중요한 과제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앞으로 헬스케어혁신파크 바이오 코어 센터가 훌륭한 연구진과 헬스케어혁신파크의 풍부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글로벌 바이오 기업 육성에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최병윤 헬스케어혁신파크 바이오 코어 센터장(총괄 연구책임자)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는 병원이 주도하는 국내 최초의 ‘융·복합 클러스터’로, 공공 연구기관, 제약·의료기기 바이오벤처 기업들이 임상현장과 연계하여 첨단의료 구현을 위한 기술개발을 선도하고 혁신을 이루어 내는 병원과 기업의 융합의 장으로서 그간 산·학·연·병 협력을 통한 발전에 기여해왔다”며 “이번 헬스케어혁신파크 바이오코어 센터 현판식이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입주기업 상호 간의 교류를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발돋음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