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1-30 20:37 (화)
올바른 항생제 사용 위해 협력 추진
상태바
올바른 항생제 사용 위해 협력 추진
  • 병원신문
  • 승인 2021.09.06 2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대한항균요법학회
대한항균요법학회 정희진 회장
대한항균요법학회 정희진 회장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한광협, 이하 보의연)과 대한항균요법학회(회장 정희진)이 국내 항생제 내성 관리와 올바른 사용을 위한 상호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국내 항생제 평균 사용량은 29.8DID로 OECD 평균 18.1DID의 1.6배에 달한다. 항생제 내성은 약물에 반응하지 않는 박테리아로 인해 심각한 건강 문제를 초래할 수 있어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이를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보건 문제로 경고하고 있다. DID란 하루 1천명당 의약품 사용량을 말한다.

두 기관은 각 분야의 전문지식과 정보의 교류, 공동 연구를 통해 항생제 과다 사용 및 내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키로 서면 합의했다.

주요 협약내용은 △국내 항생제 사용 지침 개발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 대책 등 정책 제언을 위한 공동 연구 및 관련 정보 교류 △기타 상호 협의하여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협력 사업 등이다.

보의연 최지은 보건의료연구본부장은 “공공 연구기관인 보의연과 올바른 항생제 사용을 지도하고 보급하는 대한항균요법학회가 협력해 합리적인 항생제 사용기준을 마련하는 등 과학적 근거 기반 정책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한항균요법학회 정희진 회장은 “항생제 내성의 문제는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는 중요한 공중보건학적 문제”라며 “항생제와 내성 분야의 전문가 단체인 대한항균요법학회와 근거 중심의 합리적인 보건의료정책을 지원해 온 보의연의 상호 협력 구축을 통해 국내 항생제 내성 관리가 한 단계 진일보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