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2 15:18 (금)
의협 이필수 회장 도봉구 생활치료센터 의료봉사
상태바
의협 이필수 회장 도봉구 생활치료센터 의료봉사
  • 병원신문
  • 승인 2021.08.23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진-환자 빠른 일상 회복 위해 의료봉사 매주 지속할 것”
코로나19 극복위해 손소독제, 손비누, 핸드크림 등 물품 기부
김성욱 도봉구의사회장, 이필수 의협회장, 이동진 도봉구청장, 김상준 도봉구보건소장, 백재욱 보험자문위원(도봉구의사회 총무이사)
김성욱 도봉구의사회장, 이필수 의협회장, 이동진 도봉구청장, 김상준 도봉구보건소장, 백재욱 보험자문위원(도봉구의사회 총무이사)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 이필수 회장이 서울 도봉구 생활치료센터를 매주 방문해 확진 환자들을 보살피는 등 의료봉사를 펼치고 있다.

생활치료센터는 무증상이나 경증 환자들을 위해 마련된 곳으로, 의료진들은 확진 환자들이 건강히 퇴소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경과를 모니터링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여기로 이필수 회장이 지난 14일과 20일 달려가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코로나19 확진 환자들의 증상을 확인하고 약 처방을 하는 등의 업무를 했다.

20일에는 손소독제 200개, 손비누 1,500개, 핸드크림 432개, 바디워시 세트 50개 등 의료진들과 확진 환자에게 필요한 물품을 도봉구청에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달식에는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을 비롯해 김성욱 도봉구의사회 회장, 백재욱 도봉구의사회 총무이사(의협 보험자문위원), 이동진 도봉구청장, 김상준 도봉구보건소장 등이 함께 자리했다.

이필수 회장은 전달식에서 “밤낮없이 코로나19 치료에 전념해주시는 의료진분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준비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피로도가 막심하겠지만 환자분들이 완치되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조금만 더 힘을 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또 “코로나19 확산세가 쉽게 잡히지 않아 일선 의료현장의 일손이 절실한 상황인데, 대한의사협회 회장이기 전에 환자들의 건강과 생명을 지켜내야 하는 의사로서 현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해나가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지난 14일에도 의료봉사를 진행한 이필수 회장은 봉사 직후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의원과의 면담 자리에서 “델타 변이 확산에 이어, 델타 변이보다 치사율이 높다고 알려진 람다 변이까지 국내로 유입될 우려가 커져 많은 의료진과 국민들께서 불안해하고 있다”며, “의협이 국민들의 생명보호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단체인 만큼 코로나19 국면 해소를 위해 정부에도 적극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오기형 의원은 “바쁜 와중에도 의료봉사에 자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 종식과 빠른 일상 회복을 위해 신속한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에 힘을 합쳐야 할 때이다. 백신 접종이 활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의협에서도 계속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이필수 회장 의료봉사 현장에는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성욱 도봉구의사회장 등이 방문했다.

한편, 이필수 회장은 지난해 연말부터 틈틈이 도봉구 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확진 환자들을 돌봐왔으며, 이외에도 도봉구 백신예방접종센터와 대구 임시선별진료소 등을 찾아 코로나19 검체채취, 백신접종 예진과 같이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위한 자원의료봉사 활동을 꾸준히 이어왔다. 이 회장은 앞으로 당분간은 매주 생활치료센터에서 의료봉사 활동을 전개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