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9-25 09:11 (토)
SK플라즈마, 희귀난치성질환 시장 뛰어든다
상태바
SK플라즈마, 희귀난치성질환 시장 뛰어든다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07.29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움바이오 및 한국투자파트너스 등 유증 참여로 ‘1,100억 규모’ 투자 유치
혈액질환 치료제 및 희귀난치성질환 신약개발에 탄력

혈액제제 전문기업 SK플라즈마가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등을 포함한 신규 바이오시장 진출을 위해 1,100억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7월 28일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SK플라즈마의 모회사인 SK디스커버리, 바이오 R&D 전문 기업인 티움바이오와 바이오 영역 투자 경험이 풍부한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참여한다.

SK플라즈마는 △기존 혈액제 사업의 성장 가속화 △신규 바이오 영역으로의 수평적 확대 등을 위해 유상증자를 결정하게 됐으며, 이를 통해 SK플라즈마의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또한 티움바이오와의 공동개발을 추진하며 희귀난치성질환 시장에도 뛰어든다. 희귀난치성질환 시장은 대부분 질환에 대한 정확한 치료 방법이 없거나 승인받은 치료제가 한정적인 신약개발 분야의 블루오션 영역이다. 시장 성장성이 크고, 신약개발 임상 기간이 짧으며 타 영역 대비 성공 확률이 높아 글로벌 시장 진입이 비교적 용이한 강점이 있다.

SK플라즈마 김윤호 대표는 “이번 증자를 통해 기존 사업의 지속 성장을 이어가는 동시에 파트너사들과 함께 신규 바이오 영역으로의 진출해 제2의 도약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한편 SK케미칼에서 분사해 2015년 3월 설립된 SK플라즈마는 사람면역글로불린 리브감마에스앤주, B형 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로 이뤄진 사람면역글로불린의 헤파불린에스앤 주, 사람혈청 알부민 주, 에스케이항트롬빈III주, 테타불린에스앤주 등 다수 혈장분획제제를 생산 및 판매하고 있다.

티움바이오는 2019년 11월 코스닥 상장했으며, 유전자재조합 제제 및 희귀난치질환 신약개발을 주요 파이프라인으로 가지고 있다. 티움바이오 김훈택 대표는 SK케미칼 생명과학연구소 혁신 R&D센터장을 역임했으며, 당시 혈우병 치료제 앱스틸라의 원천 물질인 NBP601의 해외기술수출을 성공적으로 주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